> 산업 >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고혈압 치료 3제 복합 신약으로 멕시코 시장 진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09: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한미약품이 멕시코 고혈압 치료제 시장에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멕시코 제약사 '실라네스'와 고혈압치료제 '아모잘탄플러스'와 고혈압·고지혈증치료제 '아모잘탄큐' 2종에 대해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아모잘탄플러스, 아모잘탄큐는 아모잘탄에 한가지 성분씩을 각각 더한 고혈압 치료 3제 복합신약이다. 아모잘탄플러스는 이뇨제 성분 '클로르탈리돈'(Chlorthalidone)이 첨가됐고 아모잘탄큐는 고지혈증 환자의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로수바스타틴’(Rosuvastatin) 성분을 더했다.

한미약품은 실라네스에 치료제 2종을 5년간 약 1000만불(약 119억원) 규모로 수출한다. 살라네스는 2020년 하반기까지 두 제품의 허가를 신청하고, 2021년 2분기부터 현지에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한미약품은 실라네스로부터 1차 마일스톤을 수령했다. 제품 출시 후에는 추가 마일스톤을 수령한다. 마일스톤 규모는 양사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이번 실라네스와의 계약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다양한 복합신약들의 해외 수출 확대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중남미 지역 외에도 다양한 국가에 한미약품 제품 수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