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장제원 아들 대신 운전' 20대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 임하겠다"

10일 오후 마포경찰서 출석...범죄도피 혐의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8: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예명 노엘·19)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제3자’ A(27)씨가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0일 오후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된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20분쯤 경찰에 출석한 A씨는 “사건 당시 장씨가 통화에서 뭐라고 했냐”, “장씨가 지인이라고 했는데 어떤 사이냐”, “(장씨 측이) 대가를 약속한 바 있냐” 등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만 말했다.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예명 노엘·19)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27)씨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했다. A씨는 전날 범죄도피 혐의로 입건됐다. 2019.09.10. hwyoon@newspim.com

앞서 장씨 측 변호인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경찰에 출석해 “장씨는 전날 자진해 조사를 받았고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면서도 “A씨가 장제원 의원실 관계자라는 의혹은 사실 무근이며, 장씨와 아는 형”이라고 했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40분쯤 서울 마포구 인근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조사됐다.

사고 발생 후 현장에 도착한 A씨는 장씨가 아닌 자신이 운전자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9일 경찰에 자진 출석한 장씨와 피해자를 조사하고 A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