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에르메스 월병’부터 인공육 월병까지, 중추절 앞둔 중국 월병 열전

중국 청년층 공략하기 위해 개성 차별화된 월병 출시
월병 재료도 고급화 및 다양화 추세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의 추석인 중추절(中秋節)을 앞두고 업체들이 다양한 웨빙(月餠, 월병)을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브랜드 월병부터 재료를 달리하며 차별화를 노린 월병 등 높아진 중국 소비자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중국인의 '국민 간식'인 월병도 시대에 따라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 상샤와 스타벅스가 협업해 출시한 월병 세트. '에르메스 월병'으로도 불린다 [사진=바이두]

새롭고 이상하면서도 특별한 최신 월병

올해 중국 월병 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브랜드 월병'은 스타벅스와 명품 브랜드 상샤(上下)가 협업해 출시한 한정판 월병세트다. 지난 7월 1380위안(약 23만원)으로 출시된 해당 월병세트는 ‘에르메스 월병’으로도 불린다.상샤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가 만든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월병 세트는 스타벅스 월병 교환권, 찻잔 및 향을 담는 향합, 이동용 작은 가방으로 구성됐는데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선 ‘저렴하게 에르메스 백을 손에 넣을 기회’라고 소문이 나며 화제를 모았다. 월병 교환권을 스타벅스 매장에 가져가면 커피, 라임 치즈, 산딸기, 흑임자 월병으로 구성된 월병 세트로 교환해 준다.

8월 중순 뉴욕발 유명 디저트 브랜드인 레이디 엠(LADY M)이 중국에서 출시한 월병 세트 또한 인기다. 월병소에 초콜릿, 커스터드 등 4가지 서양 디저트 재료를 사용하고 달에 사는 영물인 옥토끼가 새겨진 상자에 담겨 팔리는 월병 세트는 598위안(약 10만원)이라는 높은 가격에도 없어서 못 팔 지경이다. 온라인 거래 사이트에서는 1600위안(약 26만원)을 주고도 사겠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차(茶) 음료 브랜드인 헤이티(喜茶, HEYTEA) 또한 새로운 월병을 출시하며 중추절 대목 준비에 나섰다. 청년층을 주요 소비층으로 두고 있는 헤이티는 올해 ‘마라룽샤(麻辣龍蝦)맛’, 알싸한 맛을 내는 향신료 ‘텅자오(藤椒)’맛 월병 등 이색적인 월병을 추가해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층 공략 강화에 나섰다. 가격은 세트당 298위안(약 5만원)이다.

업계 전문가는 ‘유명 식품·음료 회사들이 중국 청년층 공략을 위해 새로운 형태의 월병을 출시하고 있다’면서 ‘새롭거나(新), 이상하거나(寄), 특별한(特) 콘셉트를 가진 월병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소비자에게 신선함을 선사하는 동시에 해당 기업에는 브랜드 인지도 및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낳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양한 재료를 사용한 월병이 시장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올해에는 '인공육'이 들어간 월병이 출시되며 화제를 모았다 [사진=바이두]

월병 재료의 다양화 및 고급화

최근 월병업계의 가장 큰 트렌드는 월병 소에 들어가는 재료의 다양화 및 고급화로 꼽힌다.

베이커리 브랜드 85℃ (85度C)는 고급 식재료인 바다제비집(燕窩)이 첨가된 ‘연무금추(燕舞金秋) 월병’을 선보였다. 편의점 브랜드인 패밀리마트는 송이버섯, 전복으로 소를 만든 광둥(廣東)식 월병을 출시했다. 식용유를 많이 사용해 만드는 광둥식 월병은 다른 월병에 비해 부드러운 맛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85℃와 패밀리 마트의 세 월병 세트 가격은 모두 298위안(약 5만원)으로 300위안을 넘지 않는 선에서 가격이 책정됐다. 전문가는 ‘업체들이 중국인들의 소비 업그레이드 흐름에 발 맞추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월병의 고급화 현상은 보편화 될 것’이라 내다봤다.

지난 8월 솽타스핀(雙塔食品)은 이번 중추절을 맞아 1000세트 한정 '인공육'으로 만든 월병을 판매했다. 1세트 당 가격은 168위안(약 3만원)으로 책정됐다. 온라인으로 판매된 인공육 월병은 판매개시에 들어가자마자 매진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중국은 작년부터 이어진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여파로 심각한 돼지고기 공급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를 대체할 것으로 주목을 모으고 있는 인공육에 관한 호기심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시장연구기관 중상(中商)산업연구원은 지난해 158억 위안(약 2조 6000억원) 이었던 월병 시장이 올해 170억 위안(약 2조 8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월병 시장 규모가 매년 평균 8%씩 성장해 2022년에는 215억 위안(약 3조 6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