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무디스 "향후 1년간 한국 기업 신용도 추가하락 우려"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자동차, 전자, 화학 업종 타격
일본 수출분쟁 영향은 상대적으로 제한적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4:4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2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앞으로 1년간 우리나라 비금융 기업들의 신용등급 하락 우려가 커졌다고 밝혔다.

유완희 무디스 부사장 겸 크레딧 수석연구원은 10일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평가하는 한국 27개 비금융기업의 상반기 영업실적이 대부분 부정적"이라며 "19개 기업에 부정적, 3개 기업은 중립, 5개 기업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기업들의 펀더멘탈이 전반적으로 저하됐다고 설명했다. 반도체와 석유화학 산업은 수요 둔화 영향을 받았고, 철강업계 역시 수요가 줄고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자료=무디스]

무디스는 미중 무역분쟁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수출업종으로는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전자, 화학, 철강 업종의 피해가 클 것으로 분석했다. 유 부사장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한국의 수출기업들이 타격을 입었으며, 대(對)중국 수출 물량이 많은 전자 및 화학업종의 피해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상대적으로 한일 수출분쟁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무디스는 분석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는 절차상의 지연을 일으키는 것뿐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앞으로 일본과의 통상마찰이 심화할 경우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무디스는 전했다.

유완희 부사장은 "향후 12개월간 산업 부진 및 무역 긴장이 지속되고 경제성장이 둔화하면서,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 하락 우려도 더욱 커질 것"이라며 "24개 기업 중 13개사의 등급전망이 '부정적'또는 '하향검토'이며, '긍정적' 전망 기업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수출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되거나, 달러/원 환율이 지금과 마찬가지로 수출 기업들에 유리하게 유지될 경우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