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확 달라진 ‘KPGA 우승 공식’... ‘마지막 날 선두 = 우승’이 무려 70%

지난해 코리안투어에선 75% 비율로 역전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 중에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컵을 품에 안은 선수의 비율은 얼마나 될까?

흥미로운 데이터가 나왔다. 매치플레이 방식의 대회를 제외한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의 대회 우승자 10명의 라운드별 성적을 집계한 결과 이 중 7명이 3라운드까지 선두 즉 최종일을 선두로 시작해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우승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70%의 비율이다.

[자료= KPGA]

실제로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는 캐나다 교포 이태훈(29·레노마골프)이 2타 차 선수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1타 차 우승을 일궈냈고 ‘제38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는 이태희(35·OK저축은행)가 얀느 카스케(33·핀란드)와 공동 선두라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는 전가람(24·볼빅)이 5타 차 선두로 최종일을 맞이해 1타 차로 우승을 차지했고 함정우(25)는 ‘SK telecom OPEN’에서 이수민(26·스릭슨)과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2타 차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에서는 태국의 재즈 제인와타난넌드(24)가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선 뒤 최종 1타 차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는 이원준(34·호주)이 5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에게 동타를 허용했으나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하반기 첫 대회에서도 이 ‘우승 공식’은 이어졌다. ‘루키’ 이재경(20·CJ오쇼핑)이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올 시즌 첫 신인 선수 우승을 달성했다.

최종일 역전 우승은 세 차례 있었다.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7년만에 우승컵을 챙긴 김비오(29·호반건설)는 최종일 단독 선두 김태호(24·wilo)와의 4타 차 열세를 극복해냈다.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는 서형석이 이수민에 3타 뒤진 채 최종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이를 뒤집고 우승을 차지했고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도 3라운드까지 홍순상(38·다누)에 4타 뒤져 있었지만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자료= KPGA]

올 시즌 ‘우승 공식’은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지난해에는 매치플레이 방식을 제외한 16개 대회 중 12개 대회에서 역전 우승자가 탄생했다. 무려 75%의 비율이다.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4번뿐이었다.

특히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에서 김태훈(34)은 1라운드를 공동 113위로 시작했지만 2라운드 공동 28위, 3라운드 공동 19위로 끌어올린 뒤 최종일에는 9타를 줄이며 대역전극을 완성하기도 했다.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도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한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는 흐름이 이어질 지 지난해처럼 대역전 드라마가 쓰여질지 지켜보는 것도 KPGA 코리안투어를 즐기는 흥미로운 부분이 될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