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신촌·왕십리·강남 '조국 투쟁' 서울 릴레이 규탄집회 나선다

10일 신촌 현장 의원총회 이후 강남·수유·왕십리 순회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6:3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 서울지역 릴레이 순회에 나선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40분 신촌 현대백화점 앞에서 현장 의원총회를 진행한 후, 오후 2시에는 왕십리역 오거리, 4시 반포지구대 옆 광장에서 순회 연설을 마친 뒤 6시에는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다.

한국당은 이날 서울권 순회를 마친 뒤, 오는 11일에는 수도권 순회 연설에 나선다. 이후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추석 민심 보고대회' 등을 열고 장외 여론전 등을 벌일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촉구 피켓을 들고 있다. 2019.09.09 dlsgur9757@newspim.com

한국당은 앞서 지난 9일 조 장관 임명과 동시에 강하게 반발하며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해임건의안에 이어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조 장관 낙마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에게 "국민 절반 이상이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만큼 임명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우리 모두 인정할 수 없다"며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은 범야권과 힘을 합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한국당은 추석 연휴가 끝날 때까지 서울을 포함한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 집회를 계획 중이다. 당장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9일 오후 현충원을 참배한 뒤 광화문으로 이동해 '조국 사퇴, 문재인 사죄'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