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톡톡 장용동의 부동산 다시보기] 귀성길에 들르기 좋은 지방 호재 지역은 어디?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9:24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톡톡! 장용동의 부동산' 지난 시간에는 역전세·깡통전세 시대 보증금 절대 안 떼이는 법 짚어봤습니다.

이번 '톡톡! 장용동의 부동산' 23화는 추석명절을 맞아 고향부동산에 대해 알아봅니다.


추석명절처럼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이면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고향의 논밭, 주택, 임야 같은 고향 부동산 이야기입니다.

이번 귀향길, 귀성길에 지방 호재지역을 둘러보고 전국 각지로 이어지는 도로별 유망 사업지를 중심으로 내 집 마련 혹은 투자계획을 잡아보는 것도 좋을텐데요.

먼저 서울외곽순환도로 따라 경기도로 간다면, 경기도 일산-퇴계원-판교-일산을 원형으로 연결하는 도시순환 고속도로를 활용해 경기도를 전반적으로 둘러볼 수 있습니다.

수도권의 마지막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에는 청라국제도시와 김포한강신도시, 서울을 잇는 수도권 거점도시로 만들어질 예정인데요. 서울 마곡과 직선거리로 약 7㎞에 불과하고 김포한강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과 가까운 입지를 갖추고 있어 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2기 신도시로는 위례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위례신도시에는 올해 5개 단지에서 3346세대가 분양을 앞두고 있고 근처 3기 신도시로 지정된 하남 교산지구 일대를 둘러보기에도 용이합니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과 부산을 잇는 고속도로로 평택, 대구, 양산, 부산으로 이동하는 귀성객들이 자주 이용하는데요. 이 가운데 친환경 도시로서 양산을 대표하는 주거지역으로 만들어지는 사송신도시가 주목할 만합니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시 남동구 서창동에서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송암리에 이르는 도로로 인천 혹은 강원도로 이동하는 귀성객들이 주로 이용하는데요. 인천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고 이 열기는 인근 시흥 등으로 확산돼 강원도 원주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중부고속도로는 경기도 하남시부터 대전시까지 연결된 도로로 수도권과 충청권을 잇는 도로입니다. 지난해부터 중부고속도로 라인의 용인과 광주에서 택지지구 조성과 새 아파트 분양이 활발했던 만큼 문을 연 견본주택을 둘러보기 좋습니다.

하남시는 외곽순환도로뿐 아니라 중부고속도로와도 연계돼 교통의 요지로 꼽히며 분양 물량이 쏟아지고 있고 위례신도시에 이어 감일지구와 교산지구로 분양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서울 금천구에서 경기 안산, 충청남도 그리고 전남 목포시를 잇는 도로로 경기 서부권과 충청도, 전라도로 이동하는 귀성객들이 이용하는데요. 이 곳에서는 아산 탕정지구를 주목할 만합니다.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일대에 탕정지구 아파트도 봐두면 좋습니다.

 

 

고향부동산은 등기부등본에 의해 정확한 토지, 주택, 건물 등에 대해 확인 하는 작업이 이뤄져야합니다. 종중 땅도 마찬가지인데요. 혹시 갑자기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어디에 부동산이 얼마나 있는지 모를 경우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에 의뢰하면 도움 받을 수 있습니다.

 

 

고향 부동산 소유권 분쟁은 가족형제간, 종중간 소유권분쟁이 대다수입니다. 종중 땅이나 집은 공동명의로 소유권 등기를 해놓는 것이 안전한데, 몇 대가 지나가면 서로 개인 소유를 주장하게 되고 이로 인해 법정싸움까지 가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입니다.

형제간 우애에 금이 가기 전에 가족들이 모여 부동산 점검표를 만들고 등기여부, 측량, 관리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체크해 보는게 좋습니다. 미뤄뒀다가 나중에 이를 하겠다고 하면 결국 분쟁의 씨앗이 되기 때문이죠. 세금을 누가 내는지도 정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한편, 오랜만에 선산에 성묘 갔더니 내 땅에 남의 묘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요.

분묘 기지권이라는게 있습니다. 타인의 땅에 분묘를 설치한 사람이 그 땅과 주변 일정부분 토지를 사용할 권리를 말하는데 2001년 이전에 생긴 묘는 분묘설치 20년간 점유하는 등 몇 가지 경우에 분묘기지권이 성립합니다. 함부로 토지주가 이장 할수 없고, 분묘 기지권이 성립하지 않을 경우는 문서로 개장 통보하고 옮길 수 있습니다.

 

결국 고향땅도 호재가 있는 곳은 어디인지 호재를 좀 더 정확히 파악하고 직접 답사해 이용 소유 관계를 확인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렇게 시기적으로 딱 필요한, 중요한 부동산 흐름을 잘 짚어 보는 게 필요할 텐데요.

'톡톡! 장용동의 부동산' 다음 시간에는 하반기 전세시장을 전망해봅니다.

'톡톡! 장용동의 부동산'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부동산 전문가가 되는 그날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영상 다시보기▼]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