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조국 임명, 법치주의의 사망…모든 수단 동원해 투쟁”

김명연 “임명 철회 위해 더 강력한 투쟁 나설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2:0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2: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자유한국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투쟁할 것을 예고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편법, 비리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 살리기 경제 특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고 있다. 2019.05.15 kilroy023@newspim.com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하는 시도이다. 국민기만, 국민 조롱”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오늘 장관 임면권을 마음대로 남용, 오용, 악용한 것은 역사가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이를 뒷짐지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한 “대한민국을 지켜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강력 투쟁할 것"이라면서 "잘못된 결정을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시키기 위해 그리고 대한민국의 법치를 다시 바로 세우기 위해 끝까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