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시티오브엔젤', 영화 속 미쟝센과 만난 뮤지컬 무대…도전정신에 박수를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시티오브엔젤'이 국내에서 가장 독특한 구성의 뮤지컬을 선보인다. 반전을 거듭하는 영화 속 인물과 현실의 인물이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무대 위에서 만난다.

배우 최재림, 강홍석, 테이, 이지훈, 가희, 김경선, 리사, 박혜나, 방진의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이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중이다. 이 작품은 194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흑백영화와 컬러풀한 현실을 오가며 더없이 신선한 구성과 이야기로 관객을 찾는다. 주연인 스테인(최재림, 강홍석)과 스톤(테이, 이지훈)을 제외하고는 전 배역이 영화와 현실의 인물을 1인 2역으로 소화, 특별함을 더했다.

◆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실험적 시도와 베테랑 배우들의 조화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 일본을 거쳐 한국에 상륙한 '시티오브엔젤'은 194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흑백과 컬러의 대비를 통해 영화와 현실 속 상황을 무대 위에 펼쳐낸다. 탐정소설가 스테인은 시나리오 속 주인공 스톤의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둘은 각자 갈등을 해소하려 고군분투한다. 특별히 사라진 거부의 딸을 찾는 탐정 스톤의 미스테리한 반전이 거듭되면서, 영화 속 이야기가 관객의 흥미를 한껏 자극한다.

그간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독특한 구성에, 흑백영화 속과 컬러의 현실 세계 속 1인 2역을 맡은 배우들이 능청스럽게 노래와 연기를 선보인다. 회전무대와 영화식 미쟝센이 결합된 장면들은 그야말로 객석을 매순간 놀라게 한다. 연기면 연기, 노래면 노래까지 훌륭한 완성도를 자랑하는 최재림, 이지훈, 김경선, 가희, 방진의 페어의 노련함도 이 뮤지컬을 풍성하게 하는 든든한 축이다.

다만 1940년대 할리우드, 영화계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라 현재 시각으로는 다소 불편할 수 있는 지점도 있다. 극중 여성 캐릭터들이 미모나 잠자리를 무기로 이득을 취하려는 에피소드가 반복해 등장한다는 점은 최근 공연 트렌드와 주소비 계층을 고려할 때 숙고가 필요한 부분이다.

◆ 첫 술에 배부르랴…복잡한 이야기와 낯선 재즈넘버의 한계

'시티오브엔젤'의 아쉬운 점은 분명하다. 구성부터 넘버까지 새로운 시도가 넘쳐나지만 모두가 장점으로만 작용하지 않는다. 현실과 영화 속을 오가는 두개의 스토리에 배우들도 1인 2역이라 등장인물이 두배로 늘어난다. 그 와중에 미스터리한 탐정 영화인 시나리오에선 반전이 거듭된다. 배우들의 대사와 이야기만을 따라가기도 버거운 객석은 집중력을 잃고 아리송한 느낌에 빠지기 일쑤다.

실력과 연륜을 갖춘 배우들이 부르는 재즈넘버도 듣기는 좋지만 그뿐이다. 인물의 감정이나 이야기와 빈틈없이 결합돼야 할 가사와 멜로디가 객석으로 와닿지 않는다. 뮤지컬과 영화, 재즈의 결합이라는 독특함을 얻고, 전형적인 뮤지컬의 장점은 다소 잃은 결과다. 물론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전례에 없던, 가장 실험적인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 충분히 박수 받을 만하다. 오는 10월 2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사진=샘컴퍼니]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