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내달 고위급 무역협상 앞두고 美中 간 교역 급감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08: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과 중국, 양국 간 교역 규모가 내달 고위급 무역협상 재개를 앞두고 급감했다는 소식이다.

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악시오스가 AP통신이 보도한 세관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8월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규모는 103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 급감했다. 반대로 중국의 대(對)미 수출 규모 역시 지난해 8월 대비 16% 급감, 444억달러로 집계됐다.

8월 중국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전년 동기 대비 270억달러 줄어 31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일 양국이 서로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향후 더 추가적인 관세 부과를 예고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 1일 112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15%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고 중국은 미국산 자동차에 25% 관세율 부과·750억달러어치 미국산 재화에 5~10% 관세 인상으로 보복했다. 

이밖에 미국은 내달 1일부터 2500억달러어치 중국산 재화에 대한 기존 관세 25%를 30%로 인상한다. 12월 15일에는 16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재화에 15% 관세를 새롭게 부과한다. 중국 역시 이날 750억달러어치 미국산 상품에 보복 관세를 매길 계획이다.

양국은 이르면 내달 초, 워싱턴D.C.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한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5일, 성명을 통해 류허 중국 부총리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전화통화를 나눴고 양국은 10월 초에 워싱턴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키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전에 9월에는 여러 실무급 협상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USTR 역시 "몇주 안에" 장관급 협상이 있을 것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이 '버티기' 작전에 돌입했다고 보고 있다.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여론 압박을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서둘러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중국에 유리한 조건의 합의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서다. 

이러한 기대에는 리스크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자신의 연임 후 중국은 더 힘든 협상 위치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한 바 있다. 

미국 마이애미항에 쌓인 컨테이너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