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동아시아 학회서 램시마SC 임상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8일 09: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8일 0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은 지난 6~7일 서울 삼성동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동아시아 류마티스학회(EAGOR)에서 램시마SC의 임상 1·3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6~7일 서울 삼성동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동아시아 류마티스학회(EAGOR)에서 램시마SC의 임상 1·3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셀트리온]

램시마SC는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램시마(성분 인플릭시맙)를 기존 정맥주사 제형에서 피하주사 제형으로 바꾼 치료제다. 정맥주사는 투약 시간만 4~5시간이 걸린다.

셀트리온은 학회에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357명을 대상으로 30주간 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램시마SC를 투여한 환자군은 안전성과 효과 측면에서 램시마를 투여한 환자군과 동등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번 결과 발표의 연자인 유대현 한양대학교 류마티스병원 교수는 "램시마SC를 처방한 환자군이 기존 램시마와 비교했을 때 약물 유효성과 안전성 등이 동등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램시마SC가 류마티스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환자의 치료 편의성을 높이는 또 다른 처방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SC의 유럽 허가가 올 하반기에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램시마SC가 승인을 받게 되면 인플릭시맙 성분 중 최초 피하주사 제형 의약품으로 등재된다.

이상준 셀트리온 임상개발본부 수석부사장은 "국내외 학회에서의 잇따른 임상결과 발표를 통해 램시마SC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충분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램시마SC를 글로벌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