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충남 보령서 태풍 ‘링링’ 강풍에 70대 여성 숨져

지붕 올랐다 참변…경찰, 사고 경위 조사중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17:1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보령=뉴스핌] 라안일 기자 = 충남 보령시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사람이 숨지는 사고가 첫 발생했다.

충남도는 7일 오전 10시30분쯤 보령시 남포면에서 A(74, 여)씨가 강풍에 날아가 숨졌다고 밝혔다.

도는 A씨가 강풍에 트랙터 보관창고가 날아가는 것을 막으려다가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는 갑작스레 불어든 강풍에 지붕과 함께 약 30m 날아가 벽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