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닛산, 한국 철수 검토 “추측성 보도에 대해선 입장 없다”

“회사 규정상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은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14:4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한국닛산은 닛산의 한국 시장 철수 검토 보도에 대해 “추측성 보도에 대해선 입장이 없다”고 7일 밝혔다. 

한국닛산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핌과 전화 통화에서 “해당 외신을 보고 (한국닛산 경영진 등이) 추측성 보도로 판단했다”며 “회사 규정상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전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라 일본 닛산 본사가 한국 시장에서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닛산은 53대 판매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88% 감소했다. 닛산을 포함한 혼다, 토요타 등 일본 브랜드의 8월 판매량은 1398대로, 58% 줄었다.

한국닛산은 지난 2004년 국내 진출해 닛산과 닛산의 고급 브랜드인 인피니티 등을 판매해왔다. 

닛산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