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콘리뷰] "Put Your Hands Up!"…체인스모커스, 모두를 홀린 EDM의 향연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22: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일렉트로닉 팝 듀오 체인스모커스가 EDM으로 체조경기장을 제대로 물들였다. 

체인스모커스(알렉스 폴·드류 태거트)는 6일 저녁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내한 콘서트 ‘체인스모커스 라이브 인 서울(The Chainsmokers Live in Seoul)’을 개최했다. 이번 단일 공연에는 총 8600명의 관객이 함께 했다.

[사진=Danilo Lewis]

이날 체인모커스의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기 전, 오후 6시부터 오프닝 게스트 DJ 닉 마틴이 무대에 올라 디제잉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특히 데이비드 게타의 ‘티타늄(Titanium, Feat. Sia)’에서는 객석에 앉아 있는 관객들도 자리에 일어나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닉 마틴은 디제잉 도중 틈틈이 자신의 휴대폰으로 국내 팬들의 모습을 담으며 연신 밝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는 한국말로 “손 머리 위로!”라고 외치며 호응을 유도했고, 무려 한 시간이 넘는 오프닝 공연으로 공연장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무대에 오른 체인스모커스는 ‘테이크어웨이(Takeaway)’로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톱10에 진입한 ‘로즈스(Roses)’와 싱글차트 6위를 기록한 ‘파리(Paris)’ 등 유명 히트곡들을 선곡했다.

또 EDM 공연답게 화려한 레이저 조명과 이들의 비트, 드럼의 사운드가 어우러져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이들은 “이 아름다운 곳에 와서 기분이 좋다”며 열정적인 공연을 이어나갔다. 특히 드류 태거트는 노래를 함께 소화하며 무대를 누벼 관객들과 눈을 맞추고 호흡했다.

[사진=Danilo Lewis]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곡들이 오프닝부터 선곡되자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은 각자의 개성으로, 각자의 방법으로 공연을 즐기며 어느 때보다 자유분방한 공연이 진행됐다. 또 피처링 가수가 참여한 곡들의 보컬은 모두 관객들이 채우며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떼창’을 다시 한 번 제대로 선보였다.

특히 스탠딩이 아닌 객석에 자리를 잡은 일부 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즐기는 것으로 모자라 통로쪽으로 이동해 자체 스탠딩을 만드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체인스모커스는 ‘콜 유 마인(Call You Mine)’ ‘돈트 렛 미 다운(Don't Let Me Down)’으로 EDM의 감각적인 비트를 제대로 선보였다. 또 공개된 음원과 달리 편곡을 통해 더욱 화려해진 라이브를 선사했다.

공연이 중반부로 갈수록 분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고조됐다. 알렉스 폴은 ‘에브리바디 헤이츠 미(Everybody Hates Me)’를 통해 드럼 실력을 선보였다. 이들은 자신들을 향해 환호성을 내지르는 팬들을 향해 양 손에 태극기를 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공연은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 뛰어노는 하나의 축제의 장으로 변했고, 순식간에 후반부를 향해 달려갔다.

[사진=Danilo Lewis]

곧바로 이어진 ‘식 보이(Sick Boy)’ ‘ 두 유 민(Do You Mean)’ ‘호프(Hope)를 통해 공연장을 EDM의 향연으로 물들였다. 무대가 끝난 후 팬들의 환호성을 즐기던 드류 태거트는 “다음 곡은 우리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다. 준비 됐나”라며 ’후 두 유 러브(Who Do You Love)’를 선곡했다.

이어 “크고 작은 페스티벌을 합쳐 한국에 4번 정도 왔다. 오늘이 최고의 시간이다”며 국내 팬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은 ‘클로저(Closer)’를 선곡, 관객과 진정으로 소통하며 즐기는 무대를 완성시켰다.

끝으로 체인스모커스는 ‘썸바디(Somebody)’ ‘디스 필링(This Feeling)’과 ‘썸싱 저스트 라이크 디스(Something Just Like This)’로 내한 공연을 마무리지었다.

이날 공연장 외관에는 다른 내한공연들과 달리 체인스모커스의 공연이 열리는 것을 알리는 현수막, 그리고 공연을 찾은 팬들이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포토존 하나 마련돼 있지 않아 작은 아쉬움을 남겼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