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조국 선배 여상규 “가정이 무너지는데…장관이 무슨 의미냐?”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20:2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2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사회를 맡은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이다.

여상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야 의원들의 추가 질의가 한 차례 끝나자 스스로 발언 기회를 얻어 질의에 나섰다.

그는 조 후보자에게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구속까지 될 수 있다. 가정이 무너지는 상황에서 장관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면서 “자진 사퇴를 할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여 위원장은 지난달에도 ‘학교 선배의 마지막 충고’라는 제목으로 조 후보자에게 자진 사퇴를 권유한 바 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