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줌인 분양현장] 16년 만에 빛보는 광화문 중심 '덕수궁 디팰리스'

홍콩계 자본 퀸스타운 진입에 사업 '청신호'
덕수궁·경희궁 조망권..호텔식 서비스 제공
아파트, 지난 1일부터 선착순 분양중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도심 한복판에 16년간 방치됐던 분양 사업이 정상화 궤도에 올랐다. 덕수궁PFV가 시행하는 '덕수궁 디팰리스'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 6일 견본주택을 열고 오피스텔 분양에 나섰다.  

덕수궁 디팰리스는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2가 105-6번지 외 62필지에 들어선다. 종로구 신문로 옛 금호그룹 사옥과 흥국생명 빌딩 뒤편에 있다. 시공사는 대림산업으로 내년 7월 준공 예정이다.

덕수궁 디팰리스의 과거 명칭은 '한진 베르시움'이다. 이 건물은 대지 7055㎡에 지하 7층~지상 18층짜리 주상복합을 세우는 것으로 계획됐다. 지난 1994년 건축허가, 지난 2001년 사업시행변경인가를 받았다. 당시 시행사인 보스코산업은 지난 2002년 '호텔식 오피스텔'을 표방하며 한진 베르시움을 3.3㎡당 790만~900만원에 분양했다. 예정대로라면 지난 2004년 1월 공사가 끝났어야 했다.

[자료=덕수궁PFV]

하지만 보스코산업이 지난 2006년 파산하면서 사업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보스코산업이 종로구청에서 관리처분계획인가 및 건축설계 변경 허가를 받지 않아 분양중지 명령을 받은 사실을 숨겨온 것. 보스코산업 대표는 분양 계약금으로 받은 600억원을 회사 채무를 갚는 데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구청은 지난 2003년 6월 분양중지 명령을 다시 내렸고 보스코산업 대표를 고발했다. 이후 보스코산업 대표는 지난 2008년 횡령·배임·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한진중공업은 320억원의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고 공정률 80% 상태에서 공사를 멈췄다. 이어 한진중공업을 상대로 한 소송이 잇따라 벌어졌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해줬던 삼성생명은 "시공사인 한진중공업이 책임져야 한다"며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한진 베르시움의 분양자 20여명도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수백억원에 이르는 손해배상소송을 함께 제기했다. 종로구청의 명령을 무시하고 불법 공사, 분양을 주도했다는 이유다.

이후 한진중공업이 지난 2010년 경영악화와 정리해고 사태를 맞으면서 한진 베르시움 사업은 '올스톱'됐다. 법원 파산부에 넘어간 이 건물은 7차례 공매를 진행했지만 유찰됐다. 서울 광화문 한복판에 15년 넘게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된 것.

하지만 홍콩계 투자회사인 퀸즈타운리미티드가 지난 2016년 진입하면서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당시 한진 베르시움을 관할하던 서울중앙지방법원 파산부는 지난 2016년 10월 퀸즈타운리미티드와 건물 매각 관련 매매계약을 맺었다. 매각대금은 1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한진 베르시움은 '덕수궁 디팰리스'로 이름을 바꿨고 시행사는 덕수궁PFV로 변경됐다. 덕수궁PFV는 퀸스타운과 국내 피에스자산관리, 한화투자증권으로 구성됐다. 퀸스타운은 덕수궁PFV의 보통주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홍콩, 한국, 미국, 중국에서 법인을 운영하는 부동산 전문 사모펀드사 거캐피탈 파트너스가 퀸스타운에 투자하고 있다.

거캐피탈은 오피스, 리테일, 물류를 비롯해 저평가된 부동산 자산을 사들인 다음 자산가치를 높여서 매각하는 투자전략을 구사한다. 거캐피탈은 지난 2005년 설립 이후 130억달러(약 15조원)에 이르는 자금을 모집했다. 올해 1분기 기준 230억달러(약 27조원)에 이르는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덕수궁PFV는 지난 2017년 9월 사업시행자 변경인가를 받았다. 이어 작년 10월경 리모델링 사업에 필요한 2000억원 규모의 PF 모집을 끝냈다. 이밖에 기존 공사대금 정산 및 200여명에 이르는 수분양자 보상 문제가 있었지만 현재는 법적 문제가 모두 해결된 상태다.

피에스자산관리 관계자는 "총 사업비는 3000억원 수준"이라며 "사업 시행자가 자체자금 1000억원, PF자금으로 2000억원을 조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덕수궁PFV는 이번 분양을 위해 임시로 만든 회사라서 과거 시행 실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덕수궁 디팰리스는 지하 7층~지상 18층 규모다. 층별로 △지하 7층~지하 3층 주차장 △지하 2층 운동시설 △지하 1층~지상 1층 근린생활시설 △지상 2층~지상 8층 오피스텔 △지상 9층~지상 18층 공동주택(아파트)이다.

전용면적 118~234㎡ 아파트 58가구와 전용면적 40~128㎡ 오피스텔 170실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선착순으로 분양자를 모집해왔다. 이번에 분양하는 것은 오피스텔 158실(환지 및 보류지 제외)이다.

1인당 군별 1개씩 청약이 가능하다. 오피스텔은 사무실부터 주거형까지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스튜디오 타입부터 방 3개 타입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공급 실수는 △1군(스튜디오) 18실 △2군(침실 1개) 45실 △3군(침실 2개) 70실 △4군(침실 2개) 13실 △5군(침실 3개) 12실이다. 분양가는 오피스텔은 3.3㎡당 2200만원, 아파트는 5500만원이다. 오피스텔 분양가는 타입에 따라 158가지가 있으며 5억5200만~24억7100만원 수준이다.

'덕수궁 디팰리스' 오피스텔 분양가 [자료=덕수궁PFV]

덕수궁 디팰리스는 전 가구가 덕수궁, 경희궁을 조망할 수 있다. 단지가 있는 광화문 일대에는 외국계 금융사와 대기업 본사들이 몰려 있고 미국대사관을 비롯한 해외 대사관들과 언론사, 관공서가 있다.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과 서대문역, 서울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이 가깝다.

단지에서는 덕수초등학교에 배정되며 창덕여자중학교, 이화여자고등학교,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가 가깝다. 주변 의료시설로는 강북삼성병원, 서울적십자병원이 있다. 또한 서울역사박물관,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립미술관을 비롯한 문화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아파트의 경우 모든 가구에 야외가든 테라스와 펜트하우스를 비롯한 특화 평면이 도입된다. 아파트와 오피스텔 전 가구에는 시스템에어컨과 공기청정기, 공기청정형 전열 환기시스템이 설치된다.

다양한 호텔식 서비스도 제공된다. 관리비는 3.3㎡당 1만원이다. 입주민들은 방 청소 서비스, 음식물쓰레기 처리, 이불과 타월 교체, 발레 주차, 우산 및 우비 렌털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주민 도서관 라운지와 다목적룸, 키즈플레이룸, 프라이빗 와인 저장고가 마련돼 있다. '웰니스센터' 안에는 실내수영장, 피트니스센터, 스파, 골프연습실, 사우나가 들어선다.

견본주택은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 42 성곡미술관에 있다. 입주는 내년 8월 예정이다.

'덕수궁 디팰리스' 위치도 [자료=덕수궁PFV]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