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링링 대비 이상무" 인천공항, 태풍 대비 완벽대응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비상대책본부가 가동됐다. 이와 함께 강풍에 대비해 탑승교와 항공기 결박 시설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6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태풍 링링 대비를 위한 24기간 비상대책본부를 이날 21시부터 가동한다.

비상대책본부는 우선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풍수해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풍수해 시설대책반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공사는 태풍 피해 대비를 위한 시설물 사전점검과 보강조치에 나섰다. 공사는 지난 4일부터 시설물 사전점검에 착수했다. 우선 강풍 피해 대비를 위해 항공기와 탑승교 결박시설 각각 42개소와 197개소를 고정토록했다. 공항 안전지침에 따르면 최고풍속이 초속 25~30m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 탑승교를 고정해야 한다.

태풍 상륙으로 인한 항공기 지연에 대한 대응방안도 마련했다. 항공기 지연으로 공항 대량혼잡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공항공사와 관제탑, 항공사가 공항운영 혼잡상황을 공유하고 교통량을 사전에 조절토록 했다.

태풍으로 인한 항공기 지연에 따른 체류객이 발생할 경우 1터미널과 2터미널에 마련된 체류여객 대기장소와 비상용품을 통해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필요시 관계기관과 협의해 공항철도를 연장 운행하고 공사 버스를 이용해 심야시간대 여객이동을 지원하는 것과 같이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영종대교, 인천대교, 공항철도와 같은 접근교통시설에 문제가 발생하거나 항공편의 지연·결항이 발생할 경우 공항 및 항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하게 안내할 방침이다. 태풍 피해예방 및 안전관리를 위해 인천공항 오성산전망대는 7~8일 이틀간 운영을 잠정 중단할 예정이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시설물 사전점검을 완료하고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항공편 지연과 결항에 따른 여객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라며 "강풍으로 인해 영종대교와 인천대교 이용이 제한될 수 있는 만큼 인천공항 접근 교통편의 상황이나 항공기 결항 또는 지연에 대비해 공항 홈페이지를 적극 참고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