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LPGA] 양채린, 첫날 선두... 조정민은 1타차 2위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
최혜진·조아연 선두와 3타차 20위권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7:5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최근 슬럼프에 빠졌던 양채린이 3년만에 통산 2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양채린(24.교촌치킨)은 6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67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6억원·우승상금 1억2000만원) 1라운드서 노보기 플레이로 버디 7개를 기록, 중간합계 7언더파 65타로 선두를 달렸다.

양채린이 첫날 선두를 달렸다. [사진=KLPGA]
조정민이 첫날 2위를 기록했다. [사진=KLPGA]

이날 페어웨이 적중률 78.57%과 그린 적중률 100%로 뛰어난 샷감을 뽐낸 양채린은 지난 2016년 미래에셋대우 클래식 이후 약 3년만에 2승에 도전한다.

하반기 들어서 슬럼프에 빠진 양채린은 7월 문영 퀸즈파크 이후 무려 4개 대회 연속으로 컷탈락했다. 지난주 한화 클래식서는 50위권에 그쳤다. 

선두와 1타차 2위에 자리한 조정민(25·문영그룹)은 약 3개월만에 시즌 3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조정민은 1라운드 후 KLPGA와의 인터뷰서 "전반에 연속 버디가 나오면서 마음 편하게 후반까지 잘 끝낼 수 있었다. 투어 하반기에 60대 타수 치는 것이 목표였는데, 빠른 시일 내로 달성해서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조정민은 최근 부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부진의 이유는 너무 많다. 그 중 하나 만 꼽기는 어렵지만, 세세한 계획이 부족했던 것 같다. 때마침 오늘 좋은 성적이 나며 머리 속이 맑아진 기분이다"고 설명했다. 

조정민은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와 6월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우승, 시즌 2승을 거둔 바 있다.

하지만 그는 7월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2라운드서 68타를 친 이후 12라운드 연속으로 단 한 차례도 60대 타수를 신고하지 못했다.

상반기에 상금랭킹 2위, 대상포인트 1위에 올르기도 했던 조정민은 현재 상금랭킹 3위, 대상 포인트 4위로 떨어져 있다.

올 시즌 4승을 기록하며 KLPGA 대상포인트 2위, 상금순위 1위, 평균타수 1위에 올라 있는 최혜진(20·롯데)는 이날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를 범해 3언더파 69타 20위권에 안착했다.

후반 10번홀(4)서 버디로 출발한 최혜진은 마지막 9번홀(파5)에서 티샷 미스가 나오면서 다섯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렸다. 그는 1m 보기 퍼트를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슈퍼루키' 조아연(19·볼빅) 역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골라내 3언더파 69타 20위권에 안착했다.

최혜진과 조아연은 현재 선두와 불과 4타차이기 때문에, 충분히 선두경쟁 합류 가능성을 열어뒀다.

'디펜딩 챔피언' 정슬기(24·휴온스)는 이날 버디 1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솎아내며 5오버파 77타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100위권 밖으로 밀려한 정슬기는 우승경쟁과 멀어진 모습이다.

선두와 3타차 공동 14위 그룹 선수까지 무려 20여명의 선수가 포진해 있어 치열한 2라운드 선두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최혜진이 선두와 3타차 20위권에 자리했다. [사진=KLPGA]
조아연이 선두와 3타차 20위권에 자리했다. [사진=K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