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화순 부지사, 태풍 '링링' 대비 의정부 금신 지하차도 현장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정부=뉴스핌] 박신웅 기자 =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대비해 6일 오후 의정부시 금오동에 있는 금신 지하차도를 방문해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에는 김동익 북부재난안전과장, 양승천 의정부시 도로관리팀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함께해 안전관리 대책을 면밀히 살폈다.

6일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운데)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대비해 의정부시 금신 지하차도에 들려 관계자들과 함께 침수에 대비한 수배전반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북부청사]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관계자들에게 “태풍으로 인한 지하차도 침수가 시작될 시 모터펌프 가동 등으로 응급 복구할 수 있도록 대비를 철저히 하고 혹여 지하차도 침수 시에는 유관기관과 협조해 차량통제 등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의정부 금신 지하차도는 총 연장 460m, 폭 22.3m의 도로로, 수해에 대비해 1190㎥ 규모의 집수정과 수중모터펌프 4대(30HP 2대, 15HP 2대) 등의 설비를 갖추고 있다. 

amos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