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국립암센터 임금협상 결렬로 개원 18년 만에 첫 파업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5: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박신웅 기자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 있는 국립암센터 노조가 6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01년 개원 이래 18년 만의 첫 파업이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병원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노동쟁의 조정이 만료되는 전날인 5일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초 노조에서는 임금 6% 인상을 요구했으나 국립암센터는 공공기관 임금 가이드라인을 넘을 수 없다고 맞서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 결렬에 따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는 6일 오전 6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6일 오전 국립암센터 본관 1층 로비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국립암센터 지부 노조원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파업 출정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파업에 앞서 노조는 본관 1층 로비에서 노조원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정식을 가졌으며 이번 파업에는 노조원 1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업에 따라 국립암센터는 항암주사실, 방사선 치료실, 병동 및 외래진료등 일부 진료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국립암센터는 환자를 인근 동국대 일산병원과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을 비롯한 전국 11개 암센터로 옮기는 등 조치를 취했다.

국립암센터측은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으나 환자들의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amos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