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임창정 "'연간 임창정'처럼, 쓸 얘기 없어질 때까지 앨범 내야죠"

  • 기사입력 : 2019년09월08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8일 1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쓸 얘기가 있는 한 매해 정규앨범을 낼 생각이에요. 예전에는 정규앨범이 아니면 인정받지 못했어요. 그냥 ‘나라도 계속 이렇게 하자’는 생각으로 임하는 거죠.”

1995년 데뷔해 2003년 10집 활동을 끝으로 돌연 가수 은퇴선언을 했다. 그리고 2009년 다시 가수 활동을 시작해, 벌써 정규앨범 15집 ‘십삼월’을 발매했다. 매년 가을 가슴 절절한 발라드로 찾아온 임창정이 발라드와 함께 알앤비, 재즈스윙까지 섭렵하며 변화를 꾀했다.

[사진=YES IM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은 ‘십삼월’은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지만 그 사람을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내용이에요. 마치 존재하지 않는 십삼월처럼, 우리 사랑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거죠. 수록곡 이름이 ‘일월’부터 ‘십이월’까지에요. 겨울인 ‘십이월’은 크리스마스 캐럴 느낌이 나요. 각 계절이 한 앨범에 다 담긴 거죠. 한 마디로 노린 거예요. 하하.”

임창정은 앨범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또 다시 사랑’ ‘내가 저지른 사랑’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다’, 그리고 이번 앨범 ‘십삼월’까지 모두 가을이 시작되는 9월에 발매한다는 것이다.

“가을이 시작되는 길목에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많은 분들이 발라드를 내잖아요. 저도 9월에 한 번씩, 성적과 상관없이 같이 듣고 부를 노래를 내고 싶더라고요. 앞으로도 무조건 최소 미니앨범이나 정규 앨범을 내려고요. 쓸 얘기가 없어지지 않는 이상 지금처럼 정규앨범을 매해 내야죠. 종신이 형은 한 달에 한 번 노래를 내듯, 저는 매년 ‘연간 임창정’처럼(웃음).”

음원의 소비가 점차 빨라지는 추세를 따라 많은 가수들은 디지털 싱글 또는 미니앨범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임창정은 변화하는 시장에 따라가지 않고 뚝심 있게 ‘정규앨범’을 고집한다. 여기에는 그만의 철칙이 있다.

[사진=YES IM엔터테인먼트]

“정규앨범이 부담스럽진 않아요. 요즘에는 디지털 싱글, 커봐야 미니앨범이잖아요. 저희 세대에는 정규앨범이 당연했어요. 그렇게 하지 않으면 인정받지 못했고요. 저라도 해야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는 거예요. 이제는 제 스타일이고요. 정규앨범을 내면 타이틀곡 외에 수록곡이 묻힌다는 말도 많이 들었는데 저를 기다려주는 팬들을 위해 냈기 때문에 전혀 그런 생각은 하지 않아요. 자연스럽게 새로운 마니아층을 형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요.”

임창정의 노래에서 가장 강점이 되는 것은 특유의 감성도 있지만 바로 고음이다. 수많은 고음들로 인해 많은 가수들이 커버를 하면서 노래들이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앨범에는 고음에 대한 비중을 줄였다.

“이번 곡은 정말 원키로 라이브가 가능해요. 하하. ‘또 다시 사랑’ 이후에 원키로 가능한 곡이 나왔죠. ‘십삼월’에는 제가 곡을 많이 쓰지 않았어요. 신인 작곡가들의 곡을 받았는데, 이전 앨범과 다르게 색깔도 다르게 가고 싶었고 차분한 앨범을 만들고 싶더라고요. 고음이 많이 없어서 시시하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힘든 곡을 안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킨 셈이에요.”

그의 노래에는 특유의 보컬 색깔이 녹아있다. 바로 ‘임창정의 뽕삘’이다. ‘십삼월’을 통해 나름의 변화를 주려고 했지만 역시나다. 임창정 본인도 “다르게 하려고 했는데 노력한다고 되는 게 아니었다”고 웃었다.

[사진=YES IM엔터테인먼트]

“다르게 하려고 했죠. 근데 노력한다고 나오지가 않더라고요. 곡을 쓸 때도 색다른 느낌을 주고 싶었는데 그냥 제가 활동했던 시대에 맞게 느낌들의 멜로디가 나올 뿐이지 달라지지 않았어요. 하하. 그래서 이번 앨범은 정말 편곡에 많이 중점을 뒀어요. 타이틀곡도 이전 노래들보다 가볍게 들으실 수 있을 것 같고요.”

앨범을 발매했다 하면 음원차트 1위에 랭크되며 발라드 가수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대중의 기호에 맞는 음악을 내기 위해 많은 사람들에게 모니터를 하며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이번에는 조금의 변화와 시도를 준만큼 대중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 역시 확실했다.

“솔직히 앨범 전체를 들어보신 분들의 반응을 듣고 싶어요. 하지만 많은 분들은 타이틀곡만 듣고 반응을 주실 것 같아요. 저는 ‘십삼월’을 통해 모두 웃고 살자고 말하고 싶었어요. 스스로에게 ‘행복해지자’라고 주문을 걸어도, 결국 나를 웃게 하는 건 시간이더라고요. 시간이 지나면 웃게 되니, 지금은 다들 마음의 짐을 조금 내려놓고 웃자는 얘길 드리고 싶어요. ‘일월’에 사는 이야기가 담겼는데, 이 곡을 통해 ‘인생은 이렇더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그 메시지를 이해해주셨으면 해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