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동양대 '진상조사' 착수.."정경심 교수 압력 행사 여부에 집중"

교수 3명 포함 6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활동 기간 제한 없어
총장 표창장 수여 과정서 비위 발견돼도 내규상 징계 어려울듯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6: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 발급 의혹을 두고 동양대학교가 자체적으로 진상조사에 나섰다.

5일 동양대학교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 대학은 교수 3명을 포함해 총 6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공식 발족했다.

조 후보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는 총장의 승인 없이 딸의 총장 표창장 발급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kilroy023@newspim.com

조사위는 활동 기간에 제한 없이 현재 제기된 모든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활동한다는 방침이다.

조사위는 정 교수 딸에게 총장 명의 표창장이 주어진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그 과정에서 정 교수가 압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이 대학 총장 명의 표창장은 총무과가 일괄적으로 관리하며 ‘센터장-학부장-행정지원처장-부총장-총장’ 순으로 이어지는 결재선의 승인을 모두 받아야 발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총장 직인을 관리하는 총무복지팀이 이에 관여했는지 여부도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학교 측은 교내 직원 중 무단으로 총장 직인을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표창장이 발급된 2012년 당시 총무복지팀장(퇴직)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조사위 활동에서 관련 비위가 발견돼도 징계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학 내규상 3년이 지난 사안에 대해서는 징계위원회 회부가 불가능하다. 학교 측은 조사 이후 징계위 대신 윤리위원회를 열어 사안을 공론화하는 우회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