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2억 중국 탈모환자 잡아라', 황금시장으로 부상한 '헤어케어'

중국 탈모 환자 2억 5000만명 돌파, 탈모 치료 수요 증가세
모발이식 시장도 급성장, 2020년 3조 4000억원 도달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6:2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현대인의 '질병'으로 불리는 탈모에 시달리는 중국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탈모로 고민하는 중국인이 늘어나면서 모발이식 분야를 비롯한 탈모 관리 산업이 호기를 맞이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탈모 증상이 발생한 인원은 약 2억 50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중 남성이 1억 6300만명으로, 여성의 비중(8800만명)을 압도한다.

[사진=셔터스톡]

최근 탈모 환자의 연령대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 탈모 인구의 60%가 25세부터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탈모 관련 용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평균 연령은 34세이고, 20대 비중도 36%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헤어관리,모발이식, 발모 등 다양한 모발관리 서비스 업종이 잠재력 높은 신흥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가위생부의 통계에 따르면, 모발 관리 산업이 매년 260%의 성장률을 보이며 폭발적인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또 도시 거주민들의 1인당 모발 관리용 지출 증가율이 매년 30% 달하면서 GDP 증가치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향후 10년간 모발관리 분야가 황금기를 맞이하면서 1000억위안대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점쳤다.  

탈모 치료의 한 축인 모발이식 시장도 급팽창하고 있다.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지난 2016년 57억위안에 달했던 시장 규모는 오는 2020년이면 200억위안(약 3조 4000만위안)을 돌파할 전망이다.

현재 중국의 모발 이식 치료 서비스 주체는 공립병원 ,민영 성형외과, 프랜차이즈형 모발이식센터와 같은 3가지 형태의 기관으로 분류된다.

프랜차이즈형 모발이식센터인 융허즈파(雍禾植發)는 막대한 사업 잠재력을 기반으로 지난 2017~2018년 각각 3억 위안,5억 위안에 달하는 투자금을 유치했다.

업계 관계자는 “모발이식 분야는 중국인들의 소비 고급화 추세에 힘입어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며 ”현재 성형 산업과 유사하게 향후 5~10년 사이에 폭발적인 성장기에 진입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