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애널 모아 세미나 연 SKT...혁신적인 대외 소통

'우리가 이룬 변화·우리가 가진 기회' 주제
박정호 사장, 경영성과‧향후 비전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5: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 경영진이 5일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에 총출동해 '우리가 이룬 변화, 우리가 가진 기회–이동통신사를 초월하다(Changes we made, Chances we have – More than a Telco)'를 주제로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센터장이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에서 사업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먼저 박정호 사장이 매년 열리는 애널리스트 대상 세미나에서 처음으로 경영성과와 향후 비전을 직접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번에 처음 도입한 사전 투표 시스템으로 애널리스트들의 다양한 의견을 취합해 질의응답을 진행함으로써 기업의 이해도를 높였다.

글로벌 파트너사의 경영진도 여러 방식으로 자리를 빛냈다. 카림 초우드리(Choudhry)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이 ‘Project xCloud(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기술을 소개하고 SK텔레콤과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팀 회트게스(Höttges)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SK텔레콤은 혁신, 실행력, 신뢰 측면에서 최고의 글로벌 파트너", 싱텔 인터내셔널 아서 랑(Lang) CEO는 "SK텔레콤과 게임, e스포츠, 디지털 콘텐츠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고 있으며 곧 성과를 낼 것"이라고 각각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SK텔레콤은 애널리스트들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Jump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을 시연하는 별도 장소도 마련했다.

박정호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SK텔레콤이 나아갈 방향으로 △5G 비즈니스 모델 확장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독보적 뉴 ICT 시너지 회사로 변모 를 제시했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센터장은 "대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경영진이 직접 나서 기업의 성과, 비전을 알리고 있다"며 "뉴 ICT 시너지 회사로 변모하고 있는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