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진원생명과학, 320만달러 플라스미드 DNA 의약품 공급계약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바이오 기업과 플라스미드 DNA 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계약총액은 약 320만달러로 원화로 환산할 경우 약 39억원 규모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미국에서 희귀질환 등에 대한 유전자 치료제가 활발히 개발되고 있어 이에 필요한 플라스미드 DNA 의약품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우리회사는 미국 휴스턴에 위치한 우수의약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 위탁생산시설인 자회사 VGXI를 통해 최우수 품질의 플라스미드 DNA 의약품을 생산하여 공급하기 때문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표는 지난 달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회사 VGXI의 생산 능력을 최대 10배까지 늘릴 수 있는 생산시설 확장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