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5G 기반 AI 아파트 건설... 괴정5구역 주택재개발조합 협력

포스코건설‧롯데건설과도 맞손...최초 5G 기반 인공지능 아파트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5: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는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괴정5구역 주택재개발조합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인공지능(AI) 아파트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부산시 사하구 괴정5구역에 5G 기반의 인공지능 스마트타운인 '지니시티'가 만들어지는 거다.

KT를 비롯한 관계사들이 괴정5구역 5G 인공지능 아파트 구축을 위한 MOU를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고현창 롯데건설 소장, 주영록 괴정5구역 재개발조합 조합장, 이창근 KT 공공고객본부장, 추석봉 포스코건설 시니어매니저. [사진=KT]

5G와 인공지능이 같이 결합된 스마트타운이 조성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 KT에 따르면 지니시티 입주민에게는 인공지능 기반 사물인터넷(IoT)뿐 아니라, KT 5G 핸드폰이 세대와 단지 내 시설이용 편의를 위해 지급된다.

△공용부 및 세대 출입 △조식 등 각종 커뮤니티 시설 예약 △사용자 인증 △시설 이용과 서비스 비용 지불 등 아파트 내 모든 시설을 5G를 통해 빠르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지니시티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인공지능 음성비서 기가지니가 결합된 미래형 AI 스마트아파트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를 통해 입주자가 음성으로 △엘리베이터 호출 △조명, 냉난방 제어 △TV나 공기청정기 등 IoT 기기 제어 △공지사항 확인 △피트니스‧골프연습장 예약 등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하며, 시행사는 괴정5구역 주택재개발조합이다.

참여사들은 당 MOU 이후 개발 협의를 통해 구체화 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입주를 목표로 5G 기반 인공지능 스마트타운을 구축할 예정이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