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소상공인들, 정당 창당에 엇갈린 의견... "오래 참았다" vs "무리수"

"노동조합도 노동당이 있는데, 소상공인도 있어도 되지 않나"
"제도개선·권익증진 약속하고 뒤돌면 잊는 정치권 참을 수 없어"
"생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의 정치 참여 어렵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민경하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가 오는 10월말 정당을 창당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소상공인 단체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5일 연합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발표한 민주평화당과의 공동연대 합의문을 통해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의 권익을 대변할 (가칭)'소상공인 국민행동 창당준비위원회'를 1만인 발기인의 참여로 구성하고, 10월 말까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국민정당'을 창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동영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소상공인연합회 공동 연대 선언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5 leehs@newspim.com

소상공인이 직접 정치에 참여하는 정당 창당 소식에 소상공인 관련 협·단체장들의 각계 의견은 엇갈렸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긍정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갈 회장은 "회원수가 68만명 정도 되는 우리도 선거철만 되면 외식업당을 하나 만들자는 얘기가 가끔씩 나온다"며 "우리나라 어느 소상공인 단체든 입법과정에서 소외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동조합도 노동당이 있듯, 소상공인도 힘없는 소상공인을 대변할 수 있는 당이 있어도 되지 않겠나"라며 "상황에 따라서는 협조할 생각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갈 회장은 앞서 지난 5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비례대표 자리를 달라고 요구해 논란을 빚었던 인물. 당시 제갈 회장은 “선거제도 개혁으로 비례대표가 현행 47명에서 75명으로 확대되면 한 자리라도 둘 수 있지 않을까 싶어 한 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강계명 서울지하도상인연합회장도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강 회장은 "모든 정당들은 선거 전에는 소상공인 권익 증진, 제도개선 다 약속하고, 돌아서면 잊어버리는 악습을 반복해왔다"며 "소상공인 생존 문제가 걸려 있는 상황에서 실질적인 대안을 찾기 위해 우리끼리라도 해보자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창당 얘기는 지난해 8.29 소상공인 총궐기대회 이후 공감대를 형성해왔고, 공론화 된 것은 지난 6월부터"라며,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정치참여 금지조항 수정 요청을 승인하지 않는다면 헌법소원까지 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익명의 한 기관 관계자는 "국가 차원에서 소상공인 관련 법을 내놓아도 현장 소리가 담기지 않았다는 말이 많지 않나"라며 "뭉쳐서 계파를 키우는 것은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당연한 선택"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8월 29일 서울 중구 안중근 기념관에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 829 국민대회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반면 부정적인 견해들도 있다. 계상혁 전국편의점가맹협회장은 "우리는 생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함께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뜻은 같이 하겠지만 정치는 우리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했다.

신찬기 한국산업용재협회장도 "정치하는 사람이 정치하고, 장사하는 사람이 장사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소상공인들이 나름의 대변을 하는 것은 좋지만, 정치색을 띠는 것은 좋은 모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소상공인 단체장은 "소상공인의 대표 자격을 지닌채 정당을 창당하는 것은 다른 소상공인 단체들에게도 지적받을 수 있다"며, "정치참여가 금지돼있다면 연합회에서 벗어나 철저히 개인의 자격으로 움직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소상공인 단체장은 "소상공인들이 정말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럴수록 우리끼리 뭉쳐야 한다"며 "정말 필요한 민생입법들이 총선 전에 처리될 수 있도록 힘을 합치는 것이 소상공인 단체의 역할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