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여행 > 건강·병원

이른 추석 감염병 주의! 예방수칙 알면 피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정부가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 및 야외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당부하고 나섰다.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5일 감염병 예방을 당부하며 구체적인 예방수칙을 공개했다.

우선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될 수 있는 음식을 공동섭취해 집단발생할 수 있다.

이에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 충분히 익혀 먹기 △물 끓여 마시기 △채소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A형간염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예방을 위해서 조개류 등 음식물을 익혀먹고, 안전한 물 섭취, 그리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가족 중 A형 간염 환자가 발생한 경우 같이 생활하는 가족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또한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8월~10월 사이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만성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바닷물과 접촉을 피해야 한다.

가을철(9~11월)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진드기 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성묘, 벌초,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의심증상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한 검사 및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위생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하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