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홍콩 송환법 철회는 대화 위한 '선한 의도'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즈>

홍콩 캐리람 행정장관 4대 방안 제시로 유화 제스처 보여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0:32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관영매체가 홍콩 당국의 송환법 철회에 대해 폭력을 종식하고 대화를 추진하기 위한 ‘선한 의도’라고 평가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송환법 공식 철회' 대국민 TV 연설을 지켜보는 홍콩 시민 [사진=로이터 뉴스핌]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TV 연설을 통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철회를 공식 선언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 중 ‘송환법 철회’만 수용한 셈이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즈는 친중파 홍콩 의원의 견해를 인용, 송환법 철회가 폭력적 시위의 확산을 막는 한편, 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유화적인 제스처’라고 전했다.

호카이밍(Ho Kai-ming) 의원은 “시위대가 폭력적인 시위를 중지하고 홍콩 사회에 평화가 찾아오길 바란다”며 “송환법 철회를 계기로 본격적인 소통의 장이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글로벌 타임즈는 람 장관이 연설에서 밝힌 폭력과 불법 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을 강조한 대목을 주목해 홍콩의 폭력적인 시위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친중 인사인 홍콩 대법원의 케네디 웡(黃英豪) 법관은 “홍콩 시위대가 폭력시위를 지속한다면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시위대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 매체는 홍콩 시위대가 요구한 '경찰의 진압 과정에 대한 독립적 조사'에 대해선 홍콩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가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는 람 장관의 입장을 두둔했다.

한편, 캐리람 장관은 지난 4일 연설에서 △송환법 공식 철회 △홍콩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에 대한 전폭적 지지 △당국 관계자들의 지역사회 방문을 통한 소통 △사회적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기 위한 독립적 조사 등 네 가지 방안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