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홍콩, 정치적 불확실성 완화...상황은 여전히 예측불허”-SK증권

캐리 람 행정장관, 전날 송환법 철회 공식화
“시위대, 직선제 요구로 타겟 변경할 것”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08:2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0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홍콩 행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철회를 공식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부 정치적 불확실성 완화에도 최종적인 해결 여부는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로고=SK증권]

SK증권은 5일 보고서를 통해 홍콩 시위가 절반의 승리와 함께 절반의 과제가 남겨졌다고 진단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지난 6월 첫 시위가 시작된 이후 88일 만에 송환법 철회를 이끌어냈다”며 “국제 사회의 우려와 홍콩 경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 미·중 무역협상 재개를 앞두고 협상에 불리할 것이라는 중국 정부의 인식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TV 연설을 통해 송환법 철회를 공식화했다. 이는 홍콩 시위가 요구한 5가지 사항 가운데 첫 번째며, 나머지는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다만, 송환법 철회로 홍콩사태가 완전히 해결됐다고 보긴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 연구원은 “송환법 완전 철폐 외에도 캐리 람 행정장관의 퇴진 및 직선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특히 직선제의 경우 지난 2014년 우산혁명 때도 요구한 사안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위대는 미완의 혁명이었던 우산혁명을 반면교사로 삼아 직선제 쟁취를 주장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이를 양보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직선제 요구로 타겟이 바뀔 뿐 시위가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감안할 때 홍콩사태는 여전히 예측불허”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