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조국 수사’ 연일 속도…조국 펀드 투자업체 대표 소환조사

조국펀드 투자받은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 4일 소환
‘조국 딸 의혹’ 장영표 단국대 교수도 전날 16시간 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4:1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연일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검찰 /김학선 기자 yooksa@

최 씨는 이날 오전 소환시각에 임박해 검찰에 출석해 “저도 억울한 심정”이라며 짧은 입장을 내놨다.

웰스씨앤티는 가로등 자동점멸기 제조업체로 조 후보자의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펀드로를 통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13억8000만원을 투자 받았다. 펀드 투자 유치 이후 대규모 관급 공사를 잇따라 수주하는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코링크PE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투자 회사로 이 회사에서 운용하는 블루코어펀드에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총 10억 5000만원을 투자했다. 

한편 검찰은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전날 장영표 단국대 교수를 16시간 동안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장 교수는 2008년 고교생이던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 씨를 인턴십 이후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시켜 준 인물이다. 장 교수 아들 역시 서울대에서 인턴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학부모 스펙 품앗이’ 논란을 받고 있다.

검찰은 또 같은 날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교수가 근무하는 경북 영주 동양대 교양학부 연구실과 조 후보자 딸이 봉사활동을 했다는 경기도 성남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KOICA)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7일에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서울대, 웅동학원, 코링크PE 등 사무실에 대한 대규모 압수수색도 벌였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