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中, 한국·홍콩·일본·대만 연예인 55명 블랙리스트 올려"-SCMP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1:1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홍콩 시위나 대만 독립 지지 발언을 해 중국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한국·홍콩·대만·일본 연예인이 55명이나 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 보도했다.

명단에 오른 인물 중 대표격은 국제적으로 홍콩 시위 목소리를 내고 있는 홍콩 가수 데니스 호다. 그는 지난 7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중국을 비판한 바 있다.

이 밖에 대만의 여배우 수치(舒淇·서기)와 영화감독 우녠젠(吳念眞), 홍콩 배우 앤서니 웡(黃秋生), 채프먼 토(杜汶澤) 등이 명단에 올랐다고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명단에 오른 한국과 일본 배우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물은 중국에서 공연과 연기 활동을 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베이징(北京) 소재 인민대회당 앞에 있는 중국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