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대기업 가동률 80% 못 미쳐...IT·전기전자 8.86%p 감소

IT·전기전자, 8.86p 감소로 최대...78.68% 기록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09:1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국내 주요 제조업체의 가동률이 1년 새 2%포인트(p) 이상 하락하며 80%밑으로 떨어졌다.

특히 IT·전기전자의 가동률이 8.86%p 떨어지며 최대를 기록했다. 석유화학(-3.84%p), 철강(-2.6%p) 등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주요기업 가동률 현황 [사진 = CEO스코어]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500대 기업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가동률을 공시한 143개 기업의 상반기 가동률을 조사했다고 4일 밝혔다. 그 결과 이들 기업의 평균가동률이 78.8%로 지난해 같은 기간 80.97%보다 2.17%p 하락했다.

기업들이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생산능력을 늘렸지만 생산실적이 그에 미치지 못하면서 전체적으로 가동률이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의 하락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상반기 87.54%에 달했던 가동률은 올해 78.68%로 8.86%p 떨어졌다. 이어 석유화학(-3.84%p), 철강(-2.6%p), 식음료(-0.74%p) 등도 하락했다. 

가동률이 상승한 곳은 제약(2.94%p)을 비롯해 건자재(1.17%p), 생활용품(0.81%p), 자동차및자동차부품(0.07%p), 조선·기계·설비(0.07%p) 등이다.

기업별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업체인 세메스가 94.85%에서 32.53%로 62.32%p나 급락해 낙폭이 가장 컸다. 상반기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업황 둔화에 따라 가동률이 큰 폭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한국콜마가 76.08%에서 53.47%로 22.61%p 떨어졌다. 한국콜마의 경우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화장품 부문 가동률을 대표 가동률로 집계했으며 제약 부문 가동률은 작년 55.2%에서 57.8%로 소폭 상승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