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본격 시작...애경·미래에셋·KCGI 3파전

예비 입찰 종료...SK·한화·GS 등은 참여 안 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7: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애경그룹, 미래에셋, KCGI가 참여를 공식화하면서 3파전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마감된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애경그룹, 미래에셋,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참여했다.

SK그룹, 한화그룹, GS그룹 등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졌던 주요 대기업들은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주관사인 금호산업과 크레디트스위스증권이 입찰 참여 기업을 비공개로 하는 만큼 추가적인 참여 기업이 있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애경그룹은 적격 인수후보(쇼트리스트)에 선정돼 기업 실사 단계까지 간다는 전략이다.

애경 관계자는 "적격 인수후보에 포함돼 실사까지 참여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여러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재계에서는 애경이 중도에 인수를 포기하더라도 국적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핵심 경영 노하우를 파악해 이를 제주항공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실익이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인수전 참여를 공식화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인수를 위해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하며 컨소시엄 구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을 유력 협업 파트너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재무적 투자자로 이번 인수전에 참여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현대산업과의 컨소시엄 구성 여부는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는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정으로 최근 박 회장이 크레디트스위스증권 측에 인수전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고 알려졌다.

KCGI도 재무적투자자(FI)로 아시아나 예비 입찰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KCGI는 인수전 참여 의사는 밝혔으나 컨소시엄 구성 기업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과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구주 인수대금과 신주 발행액,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인수 대금은 1조원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 할 경우 인수 대금은 2조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