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타짜:원 아이드 잭' 박정민 "현생에서 멀어졌어요"

세 번째 '타짜'서 강렬한 변신…내외적으로 신경 기울여
차기작은 '사냥의 시간' '시동'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08:0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0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우연일까 필연일까. 6년 전 영화 ‘타짜-신의 손’ 오디션을 보러 갔다. 짜리 역이었다. 보기 좋게 탈락했다. 놀라거나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준비가 돼 있지 않았으니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렀고 지난해 시나리오 하나를 받았다. ‘타짜:원 아이드 잭’. 조연 오디션을 봐서 탈락했던 영화의 다음 시리즈, 주인공 역할이었다. 그야말로 “이런 일도 있구나” 싶었다.

배우 박정민(32)이 신작 ‘타짜:원 아이드 잭’으로 추석 극장가를 찾는다. ‘타짜:원 아이드 잭’은 ‘타짜’ ‘타짜-신의 손’을 잇는 ‘타짜’ 세 번째 시리즈다.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가 원작으로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타짜’ 시리즈를 보면서 배우의 꿈을 키워온 세대고 출연한 모든 선배가 현재 한국 영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분들이잖아요. 그러니까 당연히 부담감이 엄청났죠. 근데 막상 촬영할 때는 정말 재밌었어요. 그러다 다시 개봉일이 다가오니 부담이 되네요(웃음).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기도 하고요. 어쨌든 전작들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해 찍었습니다.”

박정민은 타이틀롤 일출을 연기했다. ‘타짜’에 출연했던 짝귀(주진모)의 아들로 공무원을 준비하다 애꾸(류승범)를 만나면서 타짜의 세계에 입성하는 인물이다. 박정민은 일출을 통해 그간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강렬하다.  

“이미지 변신을 염두에 두진 않았어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단 생각보다 ‘타짜’에 어울리는 연기를 해야겠다는 마음이었죠. 지금까지와 달리 박정민이란 현생을 사는 사람을 많이 놓으려고 했어요. 예전부터 저를 인물에 섞어서 현실에 발을 붙인 연기를 했거든요. 하지만 이번엔 아니었죠. 주변에 있는 사람이 아니라 관객이 영화에서 보고 싶은 사람을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전보다 공도 많이 들였다. 권오광 감독과 한 신 한 신 쪼개가며 이야기를 나눴고 직접 스토리보드를 만들었다. 난생처음 피부과에도 갔고 운동으로 체중을 20kg 감량했다. 카드 연습이야 말할 것도 없다.

“뒤로 갈수록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멋보단 풍파를 겪은 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죠. 체중 감량은 목표치를 둔 건 아닌데 20kg이 빠졌더라고요. 운동도 했고 힘들기도 했죠(웃음). 포커는 칠 줄만 알지 즐기지는 않았어요. 이거 찍으면서 마술사 선생님께 기본적인 스킬을 배웠죠. 인터넷 게임도 하고 유튜브도 많이 챙겨봤고요. 카드를 일상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생각해서 늘 쥐고 다녔죠.”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데뷔한 지 8년. 앞서 언급한 일화에서 알 수 있듯 그 시간 동안 박정민은 배우로서 크게 성장했다. 충무로 기대주는 어느새 톱스타들만 한다는 추석 상업 영화의 주인공이 됐다.

“막 상업 영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을 땐 자책을 많이 했어요. 독립 영화 때는 나름대로 성장한다고 생각했는데 상업 영화하면서 제 그릇의 크기에 대한 의심이 생겼죠. 우울했고 상처도 받았죠. 물론 지금은 극복했어요. 이준익 감독님을 비롯해서 좋은 감독님들, 선배들을 만나면서 나아졌죠. 제 아이디어나 생각을 전달하기 시작했고 동료로서 저를 인정해주셨어요.”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답게 다음 일정도 빡빡하다. 차기작인 영화 ‘사냥의 시간’이 개봉을 앞두고 있고 최근에는 최정열 감독의 신작 ‘시동’ 촬영을 마쳤다. 곧 홍원찬 감독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도 합류한다.

“‘사냥의 시간’은 후반 CG 작업을 하고 있다고 들었어요. ‘시동’에서는 자퇴한 고등학생으로 나오죠. 지금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촬영 준비를 하고 있어요. 거기서 맡은 역할도 뭘 배울 게 있어서 그걸 배우고 있어요. 근데 너무 어려운 역할이라 걱정이죠. 아마 보시면 다들 놀라실 거예요. ‘얘가 여기까지 가?’라고 하실 겁니다(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