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건설노동자 2만여명 상경 투쟁...“임단협 승리·주휴수당 쟁취”

2일 광화문광장서 "임단협 승리, 주휴수당·일요휴무 쟁취 결의"
"노사 분쟁 조장하는 정부, 논의 못하겠다는 자본 규탄"
"임단협 5개월째...추석 이후 본격 투쟁 전개하자"
지난달 30일 중앙노동위에 쟁의조정 신청

  • 기사입력 : 2019년09월02일 16: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2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이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상경 집회를 열고 건설노동자들의 임금 단체협상 승리와 주휴수당 확보, 일요휴무 정착 등을 결의했다.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건설노동자 1차 상경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건설현장 적폐청산과 주휴수당 쟁취, 임단협 승리를 결의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건설노조 서울·경기,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제주 등 전국 14개 지부 소속 조합원 2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2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2만 건설노동자 상경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건설현장 적폐청산과 주휴수당 쟁취, 임단협 승리를 결의한다”고 밝혔다. 2019.09.02. hwyoon@newspim.com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부터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인근까지 광장을 메운 조합원들은 ‘건설현장 적폐청산’ ‘내국인 고용대책 마련’ 등 문구가 적힌 피켓과 깃발을 들고 “2019년 임단협 승리하자” “일요휴무 정착하고 주휴수당 쟁취하자"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건설노조 조합원들은 △2019년 임단협 승리 △불법 다단계 하도급·불법고용 청산 △적정 임금·공사비·공사기간 확보 △포괄임금지침 폐기 등을 위한 총력 투쟁을 이어가기로 결의했다.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2년 전 토목건축분과위원회 동지들의 1박 2일 상경 투쟁으로 역사적인 전국 임단협을 쟁취하고 토목건축 노동자들의 최소한의 임금과 노동조건, 고용보장을 스스로 쟁취했다”며 “그 투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지역을 넘어선 전국적인 단결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번째 맞는 2019년 임단협에 ‘전국 임단협 사수’라는 기치를 모인 이유 역시 첫째도 둘째도 전국 토목건축 노동자들의 단결에 있다”며 “건설기계분과, 타워크레인분과, 전기분과 등의 투쟁과 함께 해온 건설노조 5만명 조합원은 이제 토목건축분과의 2019년 임단협 투쟁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한수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장은 투쟁사를 통해 “우리가 또 다시 하루 일을 제끼고 서울로 올라온 이유는 두 가지”라며 “첫째는 정부와 청와대에 대한 강력한 규탄이고, 둘째는 건설자본에 대한 강력한 경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약속했던 건설업 포괄임금제 지침을 1년 넘게 발표하지 않으며 노사 간 분쟁을 조장하고 극한 대립을 야기하고 있다”며 “건설자본은 정부의 포괄임금제 지침을 이유로 노측과 논의조차 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앵무새처럼 되뇌고 있고 주휴수당은 지급하지 못하겠다고 얘기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019년 임단협을 요구한지 5개월이 지난 만큼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참을 만큼 참았다. 토목건축 2만2000명 조합원들이 즉각적 투쟁을 조직할 때”라며 “추석 명절 이후부터 본격적인 투쟁을 전개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설노조는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효자치안센터와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방향으로 나뉘어 행진할 예정이다.

건설노조에 따르면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대한전문건설협회 철근콘크리트협의회와 임단협을 진행 중이다.

건설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인상과 주휴수당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건설노조는 최근 사측과의 협상에 난항을 겪자 지난달 30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