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은행들, 하반기 채용 본격화…2200명 뽑는다

KB국민은행 550명·우리은행 450명 확정
디지털 인재 채용 지속…수시채용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2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02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국내 주요 은행들이 하반기 채용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금융당국이 일자리 창출을 독려하는 가운데 은행들은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인 22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들은 올 하반기 22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2150명)와 비슷한 규모다.

우선 채용 계획을 확정한 KB국민은행은 신입행원 410여명, 경력직 전문인력 140여명 등 총 550여명의 행원을 뽑는다.

우리은행도 특성화고 출신과 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100여명을 특별채용 중이다. 이를 포함해 올 하반기 4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KEB하나은행은 400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중 200명은 공채로, 나머지 200명은 수시 채용 형태로 선발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현장 면접을 보고 있다. 2019.08.27 mironj19@newspim.com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은 아직 채용 규모를 확정하지 않았다. 다만 신한은행은 올해 전체 채용 규모를 1000명 가량으로 잡아 상반기 640명에 이어 하반기엔 370명 내외를 채용할 전망이다. NH농협은행은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인 420명 안팎이 될 가능성이 높다.

디지털 금융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으면서 하반기 채용에서도 디지털 인재를 찾기 위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디지털을 비롯해 IB, WM 등 핵심 성장 분야의 경우 수시 채용으로 문을 열어두는 추세다.

KB국민은행은 '신입 ICT' 부문을 통해 IT와 디지털금융, 데이터분석 업무를 수행할 인력을 통합 채용한다.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금융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다. 정기공채와는 별도로 IT, 신기술, 디지털, IB, WM 등 핵심성장분야에서 140여명의 경력직 전문인력을 상시 채용할 계획이다.

KEB하나은행도 올해부터 IB, ICT, 파생상품·유가증권 운용 담당 등 전문성이 필요한 부문에 필요한 신입·경력 인원을 그때그때 뽑는 수시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