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마리 앙투아네트', 화려함 속 묵직한 메시지…무엇이 정의이고, 진실인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2일 07: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2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18세기 프랑스의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마지막을 그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5년 만에 재연으로 돌아왔다. 화려한 캐스팅에 탄탄하게 채워진 서사, 묵직한 메시지까지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오는 11월 17일까지 공연 중이다. 김소현, 민영기, 김준현 등 초연 캐스트에 김소향, 장은아, 김연지, 박강현, 손준호, 정택운, 황민현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화려한 출연진이 합류했다. 매 장면 호화로운 무대와 의상, 아름다운 음악이 어우러져 제대로 눈호강, 귀호강을 보장한다. 원작사인 일본 토호에서도 "극이 정말 잘 나왔다"고 만족할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김소현(마리 앙투아네트 역)이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프레스콜 행사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2019.08.29 alwaysame@newspim.com

◆ 믿음직한 배우들과 뉴페이스 황민현…완성도·흥행 모두 잡는다

지난 2014년 초연 당시부터 한국 프로덕션이 선보인 '마리 앙투아네트'는 왕비의 삶과 사랑, 인간적인 면모에 집중했다. 마리(김소향)와 대립하며 혁명을 이끈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장은아)가 등장한다는 것도 이 뮤지컬만의 특징. 회전 무대 위에 구현된 파리 베르사유궁과 그 아래 빈민들의 삶의 완벽한 대비는 당시 프랑스의 현실과 혁명이 일어난 배경을 관객에게 쉽게 설명해준다. 

뉴캐스트로 합류한 김소향의 마리는 보다 강단있고 끝까지 위엄을 잃지 않는 왕비다. 페르젠(황민현)과 금지된 사랑에 빠져 행복에 젖다가도, 불운하게 모함을 당하고 정상에서 바닥으로 추락하는 운명을 섬세하고 실감나게 그려내며 새로운 마리 캐릭터를 완성했다. 그에 대립하는 마그리드 아르노 역의 장은아는 특유의 걸크러쉬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한다. 부조리에 분노하다가도, 여자로서 불행을 겪는 마리에게 이입하는 그의 감정을 관객은 그대로 따라가며 이 극의 메시지를 분명하게 느끼게 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황민현(악셀 폰 페르젠 역)이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프레스콜 행사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2019.08.29 alwaysame@newspim.com

혼란한 시대상에서 흔히 등장하는 기회주의자 오를레앙 공작 역의 김준현은 김소향, 장은아와 함께 극중 세 중심축을 담당한다. 풍부한 성량과 빼어난 노래 실력, 섹시한 외모로 무장한 그는 악역임에도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는 마성의 캐릭터다. 생애 최초로 뮤지컬에 도전한 황민현은 무엇보다 훌륭한 비주얼 싱크로율로 객석을 납득시킨다. 심지가 굳고 순정파인 페르젠 백작과 마리의 사랑은 비록 비극으로 끝나지만 관객들의 마음에 가장 마지막까지 남는다. 믿음직한 베테랑들의 열연과 황민현의 유명세는 이 뮤지컬의 작품성과 흥행을 담보하는 강력한 무기다.

◆ 왕비로서, 여자로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혼돈 속 정의는 존재하는가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 이 한마디 말로 생존의 위기에 직면한 대중을 분노하게 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비인간적 면모는 이 뮤지컬에서 그다지 강조되지 않는다. 이같은 일화는 최근 악의적 왜곡이 있었음이 밝혀지며 재조명된 바도 있다. 극중 마리는 감히 여자가, 외국인이 프랑스의 왕비로서 나라를 망하게 한다는 이유로 박해받고 불행한 최후를 맞는다. 마리가 어쩌면 당시에도 극심했던 여러 차별의 피해자라는 점이 암시되는 대목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김준현(오를레앙 공작 역)이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프레스콜 행사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2019.08.29 alwaysame@newspim.com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다소 불편한 지점이 있다면 마리와 루이 16세를 과도하게 선량한 사람으로 그렸다는 점이다. 부조리한 구조를 깨부수기 위한 혁명의 소용돌이 속에 개인의 무고함은 우선시될 수 없는 가치이며, 온갖 혜택 속에 살아온 왕족의 무지는 무죄가 될 수 없다. 여자로서 마리는 모함과 모욕당하고, 자식을 빼앗긴 불행한 삶을 살았지만 왕비로서는 모든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음을 인정해야 한다.

그럼에도 이 작품은 프랑스 혁명으로 인한 혼란 속 과연 무엇이 진실인가, 또 무엇이 정의인가 곱씹게 한다. 마리를 왕비의 자리에서 끌어내린 혁명의 배후에는 자신의 사적 이익을 위해 돈으로 대중을 선동한 위선자, 오를레앙 공작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반복됐던 불행한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는 점에서 현재에도 시사하는 바가 분명한, 생각할 거리들을 던져주는 잘 만든 작품이다. 오는 11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