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구광모, 소재·부품 현장 점검...“도전적 R&D로 미래경쟁력 확보”

LG화학 기술연구원 방문... 소재·부품·장비사업 강화
“핵심 소재 경쟁력 확보가 LG 성장동력의 근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핵심 소재∙부품의 경쟁력 확보가 LG의 미래 제품력을 강화하고,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는 근간이다.”

구광모 ㈜LG 대표가 29일 LG의 대표 소재∙부품 연구개발(R&D) 현장인 대전 LG화학 기술연구원을 방문, 차세대 소재∙부품 R&D 과제에 대한 전략을 논의했다. 구 대표는 지난달 평택의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을 방문한 데 이어 두 달 연속 소재·부품·장비사업 핵심현장을 찾으며 경쟁력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구광모 LG 대표(사진 오른쪽)가 내연기관과 대등한 주행거리를 갖춰 전기차 시대를 본격 앞당길 게임 체인저로 개발중인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노기수 LG화학 CTO,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 구광모 LG 대표 [사진=LG]

구 대표는 이날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솔루블OLED △메탈로센 POE 등 미래 성장을 위한 차세대 소재∙부품 R&D 과제별 책임자들에게 개발 현황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소재∙부품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한 R&D 프로세스 혁신 등 중장기 R&D 전략 방향도 논의했다.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는 한 번 충전으로 500km 이상 주행 가능한 배터리다. 기존 1세대(160km 미만)와 현재의 2세대(320km 이상 ~500km 미만) 수준을 넘어, 내연기관 자동차와 대등한 주행거리를 갖춰 전기차 시대를 본격적으로 앞당길 게임 체인저로 평가받고 있다.

'솔루블OLED'는 현재 LG가 이끌고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세화와 병행해 차세대 OLED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개발하고 있는 핵심 기술이다. LG화학은 지난 4월 듀폰사로부터 솔루블OLED의 기술과 연구, 생산설비 등의 유∙무형자산 일체를 인수했다. OLED 제조시 기존 증착 방식(유기물질을 진공상태에서 가열한 뒤 증발한 상태로 패널에 붙여 제조)과 달리 용액 형태 유기물질을 직접 패널에 분사해 만드는 방식으로 생산 원가를 낮추고 양산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메탈로센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lyolefin Elastomer, POE)'는 LG화학을 비롯한 전 세계 5개 화학사가 제조 기술을 갖고 있는 메탈로센계 촉매 기술 적용 플라스틱 합성수지다. 가공성이 뛰어나고 충격강도와 탄성이 우수해 자동차 내외장재 및 범퍼의 충격 보강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 태양광 패널의 봉지재로도 사용 영역이 확대되는 중이다. 범용수지 생산 능력을 대폭 확대하고 있는 중국의 석유화학 경쟁사들과 차별화해, 제품 고부가화를 가속화 하는 데 의미가 있다.

현장을 찾은 구 대표는 “미래 R&D 과제를 제대로 선정하고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고객 최우선 경영 활동의 출발점”이라며 “단기적 관점에서 단지 해 볼만한 수준의 과제가 아닌 진정으로 고객 가치를 혁신할 수 있는 도전적인 R&D 과제, 또 고객과 시장 트렌드 변화를 철저히 반영한 R&D 과제를 선정해서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부상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구 대표는 “최근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육성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며 “LG화학의 R&D 성과는 국내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는 물론 전방 산업의 공급망 안정화에도 직결되는 만큼, 자긍심을 갖고 연구개발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방문에는 노기수 LG화학 CTO(사장),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사장) 그리고 권영수 ㈜LG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사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구 대표는 올해 들어 LG의 미래 준비를 가속화 하기 위한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과 4월에는 각각 한국과 미국에서 개최된 R&D 석∙박사 초청 행사인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우수 인재 확보에 공을 들였다. 특히 4월 미국 방문시에는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LG테크놀로지 벤처스를 찾아 운영 현황과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인했다. 지난 3월엔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어워즈(Awards)’에 참석했다. 지난달에는 경기 평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을 방문해 제조와 생산 역량을 높이기 위한 장비 관련 기술과 전략을 살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