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두 번째 촛불 밝힌 서울대…"조국, 법무부 장관 적임자 아냐"

외부세력 개입 시선 의식해 학생증, 졸업증명서 등 확인 후 참석
"조 후보 자녀 문제, 일반 대학생 현실과 괴리돼 있어" 성토
"납득할 수 있는 소명과 사과하고 후보 자리 내려놓아야"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21: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0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법무부 장관 자격 없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

28일 오후 8시쯤 서울대학교 학생회관 앞 아크로 광장.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 800여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을 다시 한 번 들었다.

정치세력 개입을 거부한다는 주최 측 방침에 따라 서울대 학생증이나 졸업증명서를 지참한 재학생과 졸업생만 참석할 수 있었음에도 촛불 행렬이 줄을 이었다.

28일 오후 8시쯤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임성봉기자]

‘제2차 조국 교수 스톱(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열린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조 후보자는 지금이라도 자신에게 제기된 문제들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소명과 사과를 내놓고 그와 함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리를 내려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조국이 창피하다’는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었고, 아크로 광장 곳곳에는 ‘학생들의 명령이다. 법무부 장관 사퇴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눈에 띄었다.

도정근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우리가 분노하는 이유는 누구보다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외쳐온 조국 후보자가 자신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 ‘법적인 문제는 없다’는 말로 일축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법망을 잘 피하며 사회적 지위를 대물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조국 교수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공정과 정의라는 가치를 완전히 배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자녀와 관련된 논문과 장학금 수령 문제에 대해 우리가 분노하는 이유는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들이 대학생들의 현실과 너무나 괴리돼 있기 때문”이라며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전원을 통틀어 8학기 연속 지정장학금을 수령하는 등 상식과 동떨어진 이런 사례들에 대해 대학생들이 조 후보자의 해명을 납득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강동훈 서울대 경제학부 학생도 발언대에 올라 “법치국가의 작동원리와 법 앞의 평등이라는 개념은 대상에 따라 법의 잣대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교수였던 시절 정치인을 비판하던 후보자가, 자신에게는 다른 잣대를 대는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의 적임자가 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논문을 작성할 때는 연구윤리를 준수해야 한다는 원칙, 여러 의혹을 받는 공직자는 떳떳하게 이를 해명해야 한다는 원칙은 진흙탕 속에서도 지켜져야 한다”며 “조 후보자는 과거 정치인에게 들이댄 잣대를 자신에게도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 23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1차 촛불집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조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과 출신으로 서울대에서 석사, 박사과정까지 마친 후 교수로 재직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