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건조기 8월 판매량, 1월보다 3배 늘어..."비수기 무색"

건조성능 바탕으로 다양한 기능 호평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건조기가 비수기인 여름철에도 연초 대비 판매량이 3배나 늘어나며 순항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건조기가 여름철 비수기에도 8월 판매량이 1월보다 3배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건조기의 8월 판매실적이 1월 대비 3배가량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여름철은 대개 비수기로 꼽히는데 삼성전자는 건조기의 다양한 기능이 호평을 받아 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으로 해석했다. 

삼성 건조기는 글로벌 매체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제품 평가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은 삼성 건조기가 표준, 소량·쾌속, 이불, 섬세 의류 건조 등 전 코스에서 건조가 잘 됐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완벽한 건조 기능 이외에도 '에어살균', '구김방지' 등 다양한 기능 설정이 가능하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Bixby)를 통해 음성인식으로 건조기를 조작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미국 리빙 전문지 '더 스프루스(The Spruce)'는 '2019년 최고의 세탁기·건조기 세트 9선'에서 삼성 건조기와 세탁기를 종합 부문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했다. 

더 스프루스는 "대용량 건조 기능을 갖추면서 크기가 좁은 세탁실이나 장 안에 세트로 넣을 수 있도록 디자인됐고, 12가지의 다양한 건조 기능과 온도 조절 옵션이 장점"이라고 언급했다.  

건조기는 앞서 7월에는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는 'IDEA 2019 디자인 어워드'에서 세탁기와 함께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됐다. 도어와 컨트롤 패널이 일체형으로 보이는 유려한 디자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조작 부위를 '와이드 컨트롤'로 크게 만들어 직관적으로 이해하기 쉬운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 것이 선정 이유로 꼽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 여름엔 건조기가 용량을 가리지 않고 전 모델이 잘 나갔다"며 "여름철 비수기에 잘 팔린 것은 눈에 띄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