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박원순 시장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반드시 추진..청계천도 반대 많았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01: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반드시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시장으로 있던 시절 추진한 청계천 복원 사업도 반대 여론이 80%를 넘었지만 성공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박원순 시장은 27일 서울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시정 질문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의 발언은 김소양 시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 대한 여론조사를 해 반대 여론이 60%가 넘으면 재검토를 고려할 의향이 없느냐"고 질의하자 나온 답변이다. 

박 시장은 김 의원의 질의에 대해 "당시 이명박 시장도 나름 많은 소통의 노력을 했고 마침내 이뤘다. 청계천 복원은 굉장히 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며 "서울로 7017 때도 박근혜 정부 하에서 사실 제동이 다 걸렸는데 계속 추진하면서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이 "사업을 반드시 2021년 5월에 마쳐야 하는가"라고 묻자 "일부러 늦출 이유도 없다"며 "소통이 부족했다면 저희가 최선을 다할 일이고 (그 시점에) 완공할 수 있으면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김영삼 정부 시절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해 중 하나가 마치 '박원순 프로젝트'라는 것인데 실제로는 오랜 역사가 있고 시민의 프로젝트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치적 행사를 금지한 광화문광장 예규와 달리 실제로는 광장에서 문화제를 가장한 정치 행사가 이뤄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광장 예규나 사용 원칙 등을 고민해야 한다”면서도 “한편으로 크게 보면 정치적 의사의 표현에 대한 탈출구가 있어야 하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게 박 시장은 행정안전부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제동을 거는 진의를 묻는 질의에 "잘 모르겠다"며 "저희들 계획안에 따르면 정부종합청사가 우회해서 사이로 길이 나게 되는데 청사를 관리하는 입장에서 보면 그렇게 변화되는 것이 좋아할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