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베트남, '中화웨이 배제' 5G 구축에 박차...삼성·노키아 장비 쓴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27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베트남이 중국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는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업체 비엣텔 그룹은 스웨덴 에릭슨 장비를 수도 하노이에, 핀란드 노키아 장비를 호찌민에 각각 배치할 예정이다. 또 5G 칩셋은 퀄컴 등 미국 업체가 만든 제품을 사용할 계획이다.

자사 4G 망에 에릭슨과 노키아 장비를 사용했던 비엣텔은 현재 자체 장비도 개발 중이다. 베트남 인구 약 9600만명 가운데 약 6000만명을 고객으로 둔 비엣텔은 베트남 국방부가 소유한 이동통신 업체이기도 하다.

레당중 비엣텔 최고경영자(CEO)는 "당장은 화웨이와 협력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화웨이와 함께하는 것은 좀 예민하다. 화웨이를 이용하는 것은 안전하지 않다는 보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정보를 고려할 때 안전한 장비와 함께 가야한다는 게 비엣텔의 입장"이라며 "그래서 유럽의 노키아와 에릭슨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비엣텔보다 규모가 작은 베트남 이통사도 화웨이를 멀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비폰(MobiFone)은 한국 삼성전자 장비를 쓰고 있으며, 비나폰은 5G망 구축을 위해 노키아와 제휴를 맺었다.

이와 관련, 비엣텔의 중 CEO는 "다른 회사들도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있어 화웨이가 현재 베트남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국가안보 우려로 화웨이에 대한 기술 수출을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정책을 '조용하게' 지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표현했다.

다만, 화웨이에 개방적인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등과 비교해 베트남의 입장은 동남아시아에서 눈에 띈다는 설명이다.

과거 베트남 정부는 중국산 기술에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2016년 정부는 중국 해킹단체가 호찌민과 하노이에 위치한 베트남 주요 공항 두 곳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자 중국 기술의 사용을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수 년에 걸친 영유권 분쟁으로 중국에 대한 여론도 좋지 않다. 여론조사업체 퓨가 2017년 실시한 설문에 따르면 베트남 국민 가운데 10%만이 중국을 우호적으로 봤다.

5G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