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5대 건설사, 상반기 현금흐름 '반토막'..현대건설만 선방

현대건설 외 4곳, 순익 줄고 매출채권 증가..현금흐름 위축
5개사, 현금성 자산 일제히 감소.."추가적 이익 감소 위험"

  • 기사입력 : 2019년08월27일 16:0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올해 상반기 시공능력평가 5위권 건설사의 영업현금흐름이 전년대비 평균 ′반토막′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건설경기 둔화로 이익이 줄어든 데다 매출채권 증가로 현금흐름이 위축된 탓이다. 다만 현대건설은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영업현금흐름과 당기순이익이 모두 개선됐다.

27일 건설 및 금융업계에 따르면 5대 건설사의 지난 상반기 영업창출 현금흐름은 1년 전보다 평균 62.4% 줄었다. 또한 이들 업체는 상반기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영업이익보다 2600억~3300억원 이상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창출 현금흐름은 회사가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현금을 뜻한다. 한 회사의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지속적으로 감소한다면 그 회사 현금유입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기업 재무제표에서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영업이익보다 크게 적으면 이익을 냈지만 실제 돈은 내부에 안 들어온다는 뜻이다. 해당 기업의 영업이익에 부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

우선 대우건설은 올해 상반기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마이너스(-) 602억9700만원으로 5대 건설사 중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에 비하면 2605억8000만원 부족한 액수다. 1년 전보다 1747억9200만원 감소했다.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줄어든 주요 원인은 상반기 순이익 감소와 매출채권 증가로 분석됐다. 영업창출 현금흐름은 당기순이익, 조정(현금유출 없는 비용 가산, 현금유입 없는 수익 차감), 순운전자본의 변동(영업활동으로 인한 자산부채변동)의 3가지 항목을 합해 산출한다.

대우건설의 지난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320억1900만원으로 전년대비 33.4% 감소했다. 이는 5대 건설사 중 삼성물산에 이어 2번째로 큰 감소폭이다. 당기순이익 규모도 5대 건설사 중 가장 적었다.

또한 재무제표 주석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매출채권 증가로 영업현금흐름이 2776억2100만원 감소하는 효과가 발생했다. 미청구공사 감소에 따른 현금흐름 증가 폭은 187억2300만원으로 1년 전 851억6900만원에 비하면 4분의 1 미만이다.

삼성물산은 5대 건설사 중 상반기 영업현금흐름 감소폭이 가장 컸다. 삼성물산의 지난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은 (-)26억3900만원으로 전년대비 8947억7900만원 감소했다. 상반기 영업이익에 비해서는 3284억8000만원 부족한 액수다.

삼성물산의 지난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4298억61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39.3% 감소했다. 또한 매출채권 증가와 재고자산 증가가 상반기 영업현금흐름을 각각 5173억918만원, 1347억1602만원 줄이는 효과를 낳았다.

삼성물산 다음으로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 감소 폭이 큰 회사는 GS건설이다. GS건설의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은 600억36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6862억5300만원 줄었다. 1년 전 수치(7462억8900만원)의 10분의 1 미만인 것. 같은 기간 영업이익에 비하면 3372억7900만원 부족하다.

GS건설은 지난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2746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5대 건설사 중 대우건설에 이어 2번째로 적은 수치다. 1년 전보다 22.4% 감소했다.

영업현금흐름 감소는 △매출채권 및 기타채권 증가(-4157억1300만원) △파생상품 거래 정산(-546억7000만원) △기타 유동자산 증가(-1034억7400만원) △기타 유동부채 감소(-642억7700만원) △퇴직급여 지급(-296억2400만원) 등이 주요 원인이다. 

대림산업은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이 5386억1800만원으로 전년대비 51.1% 감소했다. 1년 전 수치(4331억700만원)의 절반 이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5386억1800만원)에는 3268억2800만원 못 미쳤다.

대림산업의 지난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3823억74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9.7% 줄었다. 영업현금흐름이 감소한 요인은 △장기매출채권 증가(-177억2100만원) △계약자산 증가(-3167억4400만원) △미수수익 증가(-18억1400만원) △선급공사비 증가(-767억5800만원) 등이다.

현대건설은 5대 건설사 중 유일하게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이 증가했다. 현대건설의 상반기 영업창출현금흐름은 7554억36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98.7% 증가했다. 1년 전 수치(3801억6100만원)보다 약 2배로 증가한 것. 같은 기간 영업이익(4502억9300만원)에 비하면 3051억4300만원 많은 수치다.

현대건설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3481억82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9% 증가했다. 다른 4곳 건설사들이 19.7~39.3% 감소한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치로 분석된다.

현대건설은 다른 건설사들과 달리 매출채권과 미청구공사가 감소했다. 재무제표 주석에 따르면 영업현금흐름을 늘린 요인으로 △매출채권 감소(1892억6900만원) △미청구공사 감소(49억5700만원) △재고자산 감소(2304억9500만원) △기타유동자산 감소(1086억2600만원) △기타비유동자산 감소(1억8600만원) △초과청구공사 감소(345억1200만원) 등이다.

5대 건설사들은 상반기 영업현금흐름 뿐만 아니라 보유 현금자산도 크게 줄어들었다. 감소율은 전년대비 98~99%로 대체로 비슷하다. 5개 건설사 중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 가장 적은 곳은 GS건설이다. GS건설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지난 상반기 기준 1조1274억24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99.36% 감소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상반기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 1조1357억5100만원으로 전년대비 98.7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림산업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1조7774억3400만원)은 전년대비 99.26% 감소했으며 삼성물산(1조9411억6000만원)은 99.33% 감소했다.

현대건설은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 3조2865억7900만원으로 5대 건설사 중 가장 많다. 전년대비 감소폭은 98.59%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향후 건설사들의 이익이 추가적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 경우 건설사들 현금흐름에도 악영향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용희 IBK투자증권 건설·건자재 연구원은 "올해 건설사들이 정부의 분양가상한제와 해외수주 정체로 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내년에도 건설사들 이익이 추가로 줄어들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