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민주화운동 기념·정신계승 사업 밑그림 나왔다

지역 민주화운동 사업 체계적 추진 및 5개년 계획 수립 목적
역사정리, 추모, 교육·홍보, 국내외 연대사업 등 추진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광주광역시는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광주광역시 민주화운동기념사업 및 정신계승 기본계획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주시는 지난 3월 지역 민주화운동 기념 및 정신계승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기 위해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광주광역시]

시와 조선대 산학협력단은 국내외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및 현황을 분석하고 지역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발전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간담회와 자문회의 등을 개최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왔다.

이번 보고회에서 연구용역은 4·19혁명 이후부터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민주화운동기념사업에 대한 역사정리, 추모사업, 기념사업, 교육·홍보사업, 국내외 연대강화사업을 단계·시기별로 제시했다.

먼저 역사정리사업으로는 △5·18 이외의 주요 민주화운동 연구지원 △부문별 민주화운동 사료구축 및 자료집 발간 △역사정리 및 민주화운동 연구 여건 개선사업이 제시됐다.

기념행사 및 추모사업은 △기존 기념행사 및 추모사업 지원 확대 △시민참여 확대지원 △민주화운동 공로자 DB구축 및 운영 △치유사업 방안이 나왔다.

교육 및 홍보사업으로는 △지역대학 교양과목 설치지원 △민주시민 교육 프로그램 설치 지원 △가칭 ‘민주인권대학원’ 설립 지원 △민주역사지도 제작 및 탐방 프로그램 설치 및 운영 △SNS를 이용한 민주화운동 홍보 및 역사왜곡 대응방안이 제시됐다.

국내외 연대강화사업은 △국내외 민주화운동단체 네트워크 구축 △전국 청소년 정치토론대회 공동 개최 △과거사 진상규명 및 정명운동 공동추진이 제시됐고, 지역사회 거버넌스 구축 및 활성화 방안 등도 제안됐다.

광주시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올해 말 개최되는 민주화운동 기념 및 정신계승위원회에서 세부적인 사업을 확정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만 시 민주인권과장은 “이번 용역은 지역민주화운동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민주주의 이행 방안을 마련하고 계승하기 위한 것으로 세부 사업이 확정되면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