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갤노트10 '사전예약 개통기간' 31일까지로 연장

예약 건수 전작대비 2배...개통 밀려 연장키로 결정
이달까지 개통하면 사전예약 선물 받을 수 있어
기대 이하 '보조금', 이번주 내 바뀔 것이란 기대감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11: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사전 예약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예약자 개통기간'이 이달 말까지로 연장된다. 당초 26일에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전작 갤럭시 노트9 대비 2배 이상 몰린 사전예약 신청으로 제 때 제품을 받지 못한 이들이 늘어나면서 기간을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사전판매가 시작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스퀘어에서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체험하고 있다. 갤럭시노트10은 오늘부터 사전판매 시작, 23일 정식 출시한다. 2019.08.09 leehs@newspim.com

26일 이동통신 및 전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통3사는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 기간을 오는 3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부터 19일까지 갤럭시 노트10 시리즈 사전 예약을 받고, 이들이 26일까지 개통을 완료할 경우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사전 예약 수가 전작보다 2배 이상 많은 130만건으로 몰리면서 일부 대리점에서는 지난 20일부터 사전개통을 시작했음에도 이를 감당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일부 고객들은 사전예약을 했음에도 제 때 제품을 받지 못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이동통신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사전 예약자들이 제품을 받지 못 해 선물을 지급하기로 한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직 제품을 받지 못 한 사전예약자들은 이달 말까지 개통을 완료해도 사은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사전예약자들을 대상으로 '갤럭시 핏'이나 '무선충전패드 듀오+클리어 뷰 커버', '글랩 게인패드 +LED 커버' 중 1가지를 증정한다. 

이번 조치로 지난 주말에 이어 갤럭시 노트10 '보조금'에 대한 이슈는 계속될 전망이다. 갤럭시 노트10 공시 지원금은 갤럭시 S10 5G 수준인 최대 70만원가량으로 책정될 것이란 기대와 달리 40만원 정도에 그쳤다. 다만 지원금은 일주일마다 바뀔 수 있어 지난 주 공시된 지원금이 이번 주 내 바뀔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다. 

무엇보다 갤럭시 S10 5G 수준의 지원금을 기대하고 사전예약을 한 이들에게는 희소식이다. 당초 사전예약 기간 동안 갤럭시 노트10을 10만~20만원대, 갤럭시 노트10 플러스는 30만원 안팎의 가격에 약속 받고 사전예약 계약서를 썼지만 막상 정책이 나오지 않아 개통이 미뤄졌기 때문이다. 

일부 판매점들은 갤럭시S10 5G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원금과 판매 장려금(리베이트)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120만~140만원대의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 대략 60만원의 자체 보조금을 추가, 사전예약을 받았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지원금은 예상의 3분의 2 수준에 그쳤고, 출시 초기 '불법 보조금 대란'을 염려한 방송통신위원회의 감시로 판매점 비공식 지원이 어렵게 됐다며 손사래를 쳤다. 

결국 이들은 "우리로써도 어쩔 수가 없는 상황이다"며 "확보한 단말이 많지 않은데다 뒤에 대기하고 있는 고객들이 많아 이 가격에 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간다"고 말했다.

사전예약 초기에 계약한 고객들의 경우 약속한 금액에 맞춰 정식 개통 기간 내 제품을 받거나, 심지어 그 이전부터 제품을 받았지만 이후에 계약한 이들은 추가 금액 없이는 개통이 어렵게 됐다. 

상황은 사전예약이 아닌 일반 판매에서도 비슷했다. 갤럭시 노트10이 정식 판매 시작 후 맞이한 첫 주말, 집단 상가에서도 갤럭시 노트10 시리즈 판매 가격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로 인해 소위 '성지(싸게 파는 곳)'에서 사전예약한 일부 고객들은 판매점에서 주는 불법 보조금을 기다리느라 개통을 미루는 경우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판매점들은 당분간 현재 수준의 정책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지만, 만에 하나 정책이 달라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한 유통점 관계자는 "감시가 심해 정책이 크게 달라질 것 같지는 않다"며 "다만 향후를 장담할 수 없어 기다려 보려는 고객들도 상당하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