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中과 무역전쟁 재고?…백악관 진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06:03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열린 미중정상회담에서 마주 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재고할 수 있다고 발언이 대중(對中) 강경 모드에서 다소 완화된 것으로 전해지자 백악관 대변인이 정반대의 의미라며 해명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대한 재고를 묻는 기자 질문에 "물론, 그렇다. 안될 게 있느냐"라고 답했다. 이어 재차 확인하는 기자의 질문에 그는 “그러는 편이 나을 것, 그러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반복해서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기자가 같은 질문을 이어가자 "나는 모든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한다(I have second thoughts about everything)“고 덧붙였다.

최근 대중 무역갈등을 완화하는 입장을 내비치는 듯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언론을 통해 나가자,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이 곧장 진화에 나섰다.

그리샴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더 올리지 않은 것을 후회하기 때문에 (그렇게)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중국이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지 몇 시간 만에 기존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관세를 현행보다 5%포인트씩 인상하는 '관세폭탄'으로 맞대응했다. 이번 조치는 양국 간 가장 격한 무역전쟁을 보여 준 단적인 사례다.

그는 더 나아가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며 중국의 조치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현지 공장 폐쇄와 중국 대체품을 찾으라는 압박까지 가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경우 국내법 강령에 따라 중국 밖으로 미국기업을 철수 시킬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열리는 비아리츠에서는 “지금은 그런 조치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하면서도 “그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계획이 없다. 실제로 우리는 지금 중국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며 "나는 우리보다 중국이 훨씬 더 합의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물러서야 한다는 단호한 태도를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래리 커틀러 국가경제위원회(NEC)위원장도 CBS 인터뷰를 통해 미국의 보복조치에 대해 중국이 또다시 보복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