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태백 출신 임희정 "우승 상금 모아 가족여행 가고파"... 4번째 루키 챔프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9 4라운드 최종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17:5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우승이 이렇게 빨리올 줄 몰랐다. 후배들에게 본보기가 되는 선수가 되고싶다."

태백 출신 신인 임희정(19·한화큐셀)은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컨트리클럽(파72/6496야드)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9(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6000만원) 최종 4라운드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를 솎아내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임희정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LPGA]

임희정은 우승 후 KLPGA와의 인터뷰서 "지난 2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탈락을 해서 이렇게 빨리 우승이 찾아올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최종라운드 시작할 때 타수 차이가 크게 나서 다른 선수들보다는 편하게 경기했지만, 챔피언조라는 중압감 때문에 공격적으로 플레이하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 이번 경험을 통해서 다음에 또 챔피언 조에 들어가게 된다면 공격적으로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라운드까지와 달리 최종라운드에서 오버파를 기록했다. 공격적인 샷을 했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는데, 세컨드 샷에서 거리감을 맞추지 못한 게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한 이유라고 생각한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컨디션과 최종라운드의 압박감 때문에 샷이 흔들린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9번, 10번홀 보기를 했을 때 이러다가는 연장전에 갈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내 플레이를 찾긴 했지만, 최대한 타수 차를 벌려서 우승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쉬운 것 같다.
극적으로 우승했다면 눈물이 나겠지만, 오버파를 치고 있는 상황이라 눈물이 안 난 것 같고, 우승 소감을 말할 때는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또 "골프선수로서 최종 목표는 LPGA에 진출하는 것이다. 나중에 JLPGA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지만, 골프선수라면 최종목표를 LPGA 진출로 잡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인성을 갖춘 선수가 되고싶다. 어른들이 항상 인성을 많이 말씀하셨고,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후배들이 봤을 때도 본보기가 되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치러진 하반기 2개 대회서 연달아 컷탈락했던 임희정은 이날 대회 정상에 오르면서 조아연(19·볼빅), 이승연(21·휴온스), 유해란(18·SK네트웍스)에 이어 네 번째 '신인 챔피언'이 됐다.

2라운드부터 사흘 내리 선두를 유지한 임희정은 이날 2위로 시작한 곽보미(27·NOGNOFLEX)와 8타차 선두로 경기를 시작했지만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하며 3타를 잃었다.

올해 신인상 포인트 부문 6위였던 임희정은 이번 우승으로 신인상 포인트 270점을 추가해 조아연, 이승연, 박현경에 이어 4위로 올라섰다. 이에대해 임수정은 "일단 상금을 차곡차곡 모으고 싶다. 그리고 더 모아서 가족들이랑 다 같이 여행을 가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29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춘천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한화클래식 2019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임희정이 신인상 부문 4위로 올라섰다. [사진=K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