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홍대日여성 폭행혐의’ 韓남성 “동영상 조작”, 경찰 ‘폭행·모욕죄’ 검토

폭행혐의 부인, 일방적 가해자 매도 주장
경찰 “CCTV 등 분석, 조작가능성 낮아”
폭행 및 모욕죄 적용 검토, 추후 출석요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홍대앞에서 일본인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인 남성이 문제가 된 동영상은 조작됐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을 폭행과 모욕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홍대앞 일본 여성 폭행사건 관련 SNS 갈무리본

25일 경찰에 따르면,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 일본인 여성이 촬영한 폭행 동영상에 등장한 A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일본인 여성은 앞선 23일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A씨 영상과 사진을 찍어 SNS를 통해 공개한바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혐의를 부인하고 동영상은 조작된 것이라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몰리고 있어 법적 조력을 얻은 후 다시 출석하겠다는 입장도 전달했다.

경찰은 피해자측이 제출한 자료와 현장 인근에서 확보한 CCTV를 분석한 결과, 조작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A씨를 폭행 및 모욕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피해자인 일본인 여성은 자신의 일행에게 추근거리던 A씨가 이를 거부하자 욕설과 폭행을 가했다며 엄중한 처벌을 바라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강제조사 대상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일단 귀가 조처했으며 향후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는 체포영장을 받아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