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트럼프, ‘내겐 비상경제권법 있어’‥美기업 中 철수령 근거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07:4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기업들에 중국을 떠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 자신에게 이를 뒷받침하는 법적 근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의 권한과 중국 등에 관련된 법에 대해 어떤 단서도 찾지 못한 가짜뉴스 기자들을 위해 말하자면, 1977년 비상경제권법을 찾아봐라. 상황 끝!!"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중국의 대미 보복 관세에 반박하면서 “수십 년 간 해마다 미국에서 중국이 엄청난 돈을 벌고 훔쳐가는 것은 이제 중단될 것이고, 그래야만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회사들은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 회사를 귀국시키라는 명령을 받고 미국 내에서 제품을 만드는 것을 포함해서"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는 민간 기업들에 대한 중국 철수령으로 해석됐고, 그 법적 근거를 두고 미국 내에서 논란이 빚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의식, 자신이 1977년 발효된 국제비상경제권법에 의해 실제 미국 기업의 중국 철수를 명령할 수 있다며 중국을 거듭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